오리온, 러시아 10조 제과시장 공략 본격화
오리온, 러시아 10조 제과시장 공략 본격화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7.12.12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천만 달러 투자 신 공장 건립
▲ 오리온은 지난 6일(현지시간)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 사무실에서 신 공장 건설에 대한 투자 협정을 체결했다. 좌측부터 안계형 오리온 러시아 법인 대표와 루데냐 이고르 미하일로비치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은 러시아를 비롯한 유라시아 시장을 본격 공략하기 위해 러시아 뜨베리 주에 신 공장건설을 위해 향후 3년간 8130만 달러(한화 약 880억 원)를 투자한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오리온은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 사무실에서 신 공장 건설에 대한 투자 협정을 지난 6일(현지 시간 기준) 체결했다. 협정식에는 안계형 오리온 러시아 법인 대표와 루데냐 이고르 미하일로비치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 및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오리온은 신 공장 건설과 관련한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현지인 고용창출을 통한 지역발전을 약속했다. 뜨베리주는 법인세 감면 등 다양한 세제 혜택을 제공하는 데 협의했다.

오리온은 러시아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기 위해 뜨베리 라슬로보 산업단지 내 사업부지 106,950㎡(3만2400평)에 연면적 38,873㎡(1만1760평) 규모의 생산 공장을 짓는다. 기존 뜨베리 공장에 비해 6배 이상 큰 규모로 연간 최대 생산량은 약 2천억 원에 달한다. 내년 초 착공해 2020년에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초코파이는 러시아 ‘국민파이’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 6억 개를 돌파했으며, 최근 5년간 연 20% 이상 고성장 중이다. 신 공장 완공 이후 초코파이의 공급량을 연간 10억 개 이상으로 확대해 러시아 제과 시장 TOP5 브랜드로 자리매김 시킨다는 전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