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3대 공항 모두 입점

뚜레쥬르, 국내 최다 7개국 380여 개 매장 윤선용 기자l승인2018.01.12l100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뚜레쥬르 인도네시아 발리 공항점. 사진=CJ푸드빌 제공

CJ푸드빌(대표 구창근)은 인도네시아 발리(Bali)섬에 위치한 응우라라이 국제공항(Ngurah Rai International Airport)에 뚜레쥬르를 개점했다고 지난해 28일 밝혔다.

연간 1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세계 최대 휴양 도시인 발리섬의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은 인도네시아에서도 가장 유동 인구가 많은 공항이다. 뚜레쥬르는 출국장에 베이커리 카페 형태로 자리 잡았다.

뚜레쥬르는 이미 지난해 2월 수라바야 주안다국제공항과 5월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에 매장을 오픈했다. 이번 발리공항점을 마지막으로 뚜레쥬르는 인도네시아 3대 공항에 모두 입점하는 쾌거를 이루며 인도네시아 인기 베이커리 브랜드임을 증명했다. 해외 브랜드 입점이 제한적인 공항에 뚜레쥬르가 입점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며 발리 공항에도 뚜레쥬르 외에 글로벌 F&B 브랜드는 스타벅스가 유일하다.  

CJ푸드빌 관계자는 “뚜레쥬르는 인도네시아 진출 직후 시장을 선도하는 프리미엄 베이커리 브랜드로 빠르게 정착했다”며 “베트남 등 타 국가에서 수년간 쌓은 노하우와 역량을 바탕으로 한 현지화 전략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CJ푸드빌은 인도네시아에 2011년도에 진출, 수도인 자카르타를 중심으로 뚜레쥬르 55개를 운영 중이다. 제 2도시인 수라바야에는 2016년 5월 진출했다. 뚜레쥬르의 고객 호응이 높아 2016년에는 14개의 매장을 열었고 올해는 총 23개를 개점하는 등 공격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CJ푸드빌은 자체 개발한 토종 브랜드로 해외에 진출해 한국식문화의 세계화를 이루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있다”며 “향후 진출 국가별 맞춤형 확장 전략으로 글로벌 외식 전문기업으로 더욱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뚜레쥬르는 현재 해외 7개국에 진출해 380여 개(17년 12월 현재) 매장을 운영하는 등 한국 베이커리 브랜드 중 최다(最多) 진출국·최다 매장을 보유 중이다.


윤선용 기자  bluesman@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8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