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 건강에는 아침식사가 보약

강원대 연구팀, 비타민 D 결핍 최대 1.6배 차이 윤선용 기자l승인2018.01.12l100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아침식사를 잘 챙겨먹는 것이 뼈 건강에 중요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아침식사를 거의 매일 거르는 사람은 주 5회 이상 아침식사를 챙겨먹는 사람에 비해 뼈 건강에 필수적인 비타민 D가 부족할 가능성이 1.6배 높았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강원대병원 가정의학과 양정희 교수팀이 2013~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만 20세 이상 성인 3448명의 아침식사 섭취 습관과 혈중 비타민 D 농도와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연구팀은 주(週)당 평균 아침식사 횟수에 따라 ‘주 5~7회 섭취그룹’, ‘주 3~4회 섭취그룹’, ‘주 1~2회 섭취그룹’, ‘아침식사 결식그룹’ 등 네 그룹으로 나눴다. 

분석 결과 모든 그룹의 평균 혈중 비타민 D 농도는 결핍 수준으로 나타났다. 아침식사 횟수와 관계없이 우리 국민의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전반적으로 요주의 수준이란 의미다. 

다만 아침식사 빈도에 따라 비타민 D 결핍 정도에서 차이를 보였다. 아침식사를 가장 잘 챙겨먹는 그룹(주 5~7회)의 평균 혈중 비타민 D 농도는 17.2ng/㎖로 네 그룹 중 가장 높았다. 아침을 결식하는 그룹(주 0회)은 15ng/㎖로 가장 낮았다. 

지난 2008년에 시행된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우리 국민의 비타민 D 부족(혈중 비타민D 농도 20ng/㎖ 이하) 비율은 여성이 65.4%, 남성이 47.3%에 달했다.

아침식사 빈도는 비타민 D 결핍증 유병률과도 상관성을 나타냈다. 주당 아침식사 횟수가 적을수록 비타민 D 결핍증 유병률이 높았다. 주 5회 이상 아침식사를 하는 그룹의 비타민D 결핍증 유병률은 70.9%였다. 아침 섭취 횟수가 ‘주 3~4회’, ‘주 1~2회’로 줄어들수록 비타민D 결핍증 유병률은 각각 79.8%·82.5%로 증가했다.

거의 아침식사를 하지 않는 그룹에선 비타민 D 결핍증 유병률이 83.3%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침식사 섭취 빈도 최다 그룹(주 5~7회)을 기준으로 했을 때 아침식사 섭취 빈도 최소 그룹(주 0회)의 비타민 D 결핍 가능성은 약 1.6배 높았다. 


윤선용 기자  bluesman@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8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