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 건강에는 아침식사가 보약
뼈 건강에는 아침식사가 보약
  • 윤선용 기자
  • 승인 2018.01.12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대 연구팀, 비타민 D 결핍 최대 1.6배 차이

아침식사를 잘 챙겨먹는 것이 뼈 건강에 중요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아침식사를 거의 매일 거르는 사람은 주 5회 이상 아침식사를 챙겨먹는 사람에 비해 뼈 건강에 필수적인 비타민 D가 부족할 가능성이 1.6배 높았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강원대병원 가정의학과 양정희 교수팀이 2013~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만 20세 이상 성인 3448명의 아침식사 섭취 습관과 혈중 비타민 D 농도와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연구팀은 주(週)당 평균 아침식사 횟수에 따라 ‘주 5~7회 섭취그룹’, ‘주 3~4회 섭취그룹’, ‘주 1~2회 섭취그룹’, ‘아침식사 결식그룹’ 등 네 그룹으로 나눴다. 

분석 결과 모든 그룹의 평균 혈중 비타민 D 농도는 결핍 수준으로 나타났다. 아침식사 횟수와 관계없이 우리 국민의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전반적으로 요주의 수준이란 의미다. 

다만 아침식사 빈도에 따라 비타민 D 결핍 정도에서 차이를 보였다. 아침식사를 가장 잘 챙겨먹는 그룹(주 5~7회)의 평균 혈중 비타민 D 농도는 17.2ng/㎖로 네 그룹 중 가장 높았다. 아침을 결식하는 그룹(주 0회)은 15ng/㎖로 가장 낮았다. 

지난 2008년에 시행된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우리 국민의 비타민 D 부족(혈중 비타민D 농도 20ng/㎖ 이하) 비율은 여성이 65.4%, 남성이 47.3%에 달했다.

아침식사 빈도는 비타민 D 결핍증 유병률과도 상관성을 나타냈다. 주당 아침식사 횟수가 적을수록 비타민 D 결핍증 유병률이 높았다. 주 5회 이상 아침식사를 하는 그룹의 비타민D 결핍증 유병률은 70.9%였다. 아침 섭취 횟수가 ‘주 3~4회’, ‘주 1~2회’로 줄어들수록 비타민D 결핍증 유병률은 각각 79.8%·82.5%로 증가했다.

거의 아침식사를 하지 않는 그룹에선 비타민 D 결핍증 유병률이 83.3%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침식사 섭취 빈도 최다 그룹(주 5~7회)을 기준으로 했을 때 아침식사 섭취 빈도 최소 그룹(주 0회)의 비타민 D 결핍 가능성은 약 1.6배 높았다. 

윤선용 기자  |  bluesman@foodbank.co.kr
윤선용 기자
윤선용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