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올해 주목할 건강식품 8대 트렌드

우세영 기자l승인2018.01.12l100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저알콜 칵테일, 건강식, 곡물, 식물수 음료, 유산균식품, 항염성식품, 잡곡샐러드, 생물역동식품 등

새해를 맞아 중국 소비자들이 주목하는 건강식품 8대 트렌드가 소개됐다고 농수산식품수출지원정보(이하 aTKati)가 최근 밝혔다.

aTKati에 따르면 이번에 소개된 건강식품 트렌드는 저알콜 칵테일, 건강식, 곡물, 식물수 음료, 유산균식품, 항염성식품, 잡곡샐러드, 생물역동식품 등 8가지이다. 

우선 건강의식이 제고됨에 따라 가벼운 저알콜 칵테일을 즐겨 찾고 있으며, 올해에는 저알콜을 넘어 무알콜 칵테일이 각광받을 것이다.

지난 몇 년 동안 채식이라는 건강식개념이 유행했고 최근에는 기타 해산물 채소들이 또 다른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해는 퀴노아를 포함한 곡물들이 여러 가지 요리와 함께 등장했다. 올해에도 역시 건강의 대표음식 곡물의 인기는 높을 것이다.

낙엽수, 야자수 등 천연 식물수 음료는 건강 음용수의 대표 제품으로 기능성 음료와 비교하면 칼로리와 나트륨 함량이 낮고 천연 당성분이 포함됐다. 장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유산균 제품의 품목과 매출은 급격하게 증가했다. 

사람들에게 가장 익숙한 건강 문제인 염증을 줄일 수 있는 좁쌀, 퀴노아 등 잡곡과 같은 항염성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이다.

지난 몇 년간 사람들의 주목을 끈 잡곡 샐러드는 맛뿐만 아니라 영양도 풍부해 젊은 소비자의 사랑을 받을 것이다. 

또 생물역동학을 활용한 농업생산으로 보다 건강하고 고품질의 작물을 재배해 이를 통한 생물역동식품이 주목 받을 것이다. 

aTKati 관계자는 “중국소비자들은 스낵류를 구입할 때 건강을 가장 많이 고려함에 따라 중국 식품시장에는 견과류, 건조과일 등 천연재료로 만든 다양한 스낵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국산 농산물을 활용한 원물간식이나 쌀 스낵 등을 중심으로 중국시장을 공략한다면 수출은 물론 국내 농가소득 증대 또한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세영 기자  sywoo@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8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