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신유통연구원, ‘2018년 유통이슈 10’ 발표
농식품신유통연구원, ‘2018년 유통이슈 10’ 발표
  • 이원배 기자
  • 승인 2018.02.05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신유통연구원(원장 김동환)이 지난달 31일 ‘2018년 농식품 유통이슈 10’ 선정하고 결과를 발표하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신유통연구원은 지난 2007년부터 농식품 유통시장의 흐름을 분석하고 조망하고자 농식품 유통이슈 10을 선정해왔다. 올해 12년째를 맞은 농식품 유통이슈 10은 매년 농식품 생산, 유통, 학계, 정부기관 등 다양한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1위는 ‘1인 가구 확대로 가정간편식(HMR) 시장 지속 성장’(14.3%)이다. 1인가구와 여성 경제활동 인구 수가 증가하는 등 인구 구조의 변화가 HMR 시장의 성장 요인으로 제품도 단순 조리식품에서 고급화, 다양화되는 추세다.

2위는 ‘최저임금 인상에 농업 전 분야 대응 고심’(13.6%)이다. 외식업계에 들이닥친 최저임금 인상 한파가 농업계도 예외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

3위는 ‘청탁금지법 상한성 개정에 국산 농산물 소비 숨통 틔나’(10.0%)가 선정됐다. 청탁금지법 개정으로 농수산물 및 농수산가공품의 선물 가격 제한이 기존 5만 원에서 10만 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주요 대형마트는 이같은 상향 조정에 관련 품목 선물이 지난해보다 월등히 잘 팔린다고 밝혔다. 다만 외식업계는 변동사항이 없어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공동 3위는 ‘도매시장 내 시장 도매인, 상장 예외 품목 확대 관련 유통 주체 간 갈등 심화’(10.0%)다. 지난해 가락시장 5개 법인에서 상장예외품목 법원 지정 처분 소송을 시작해 현재까지 진행 중이다. 서울 행정법원의 판결에 유통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5위는 ‘농약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PLS) 시행 준비 분주’(9.3%)가 꼽혔다. PLS는 2016년 12월 31일부터 땅콩, 참깨 등 견과 종실류와 망고, 키위, 바나나 등 열대 과일류에 우선 적용되고 2019년부터 모든 농산물에 시행될 예정이다.

6위는 ‘농산물 가격 급등락 문제 및 정부 물가안정 대책과의 충돌’(9.1%)이다. 이밖에 공동 6위는 ‘농협 도매물류센터와 산지 APC간의 갈등 고조’(9.1%), 8위는 ‘한미 FTA 재협상으로 농식품 부문의 부정적 영향 발생 우려’(8.9%), 9위는 ‘품목별 전국연합사업 실시로 전국 단위 마케팅 활성화’(8.0%), 10위는 ‘계란 파동 등의 영향으로 농산물 안전성에 대한 중요성 확산’(7.8%)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