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중 1명 비만 캐나다, 햄버거 경고라벨 美와 충돌
4명중 1명 비만 캐나다, 햄버거 경고라벨 美와 충돌
  • 윤선용 기자
  • 승인 2018.04.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반발 등 실효성 의문

햄버거 등 패스트푸드 음식에 경고라벨을 붙이는 방안을 두고 캐나다와 미국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고 농수산식품수출지원정보(이하 aTKati)가 최근 밝혔다.

성인 4명중 1명 이상 비만인 캐나다는 이른바 ‘정크푸드’로 불리는 패스트푸드 포장지에 경고 라벨을 붙이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지만 앞서 이를 시도한 칠레, 멕시코 등과 함께 미국 식품업계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히고 있다. 최근 트럼프 행정부의 행보를 고려하면 더욱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지난 2016년 칠레에서는 자국의 심각한 비만율을 해소하기 위해 식품 패키지에 새로운 라벨링 시스템을 도입했다. 바로 포장지에 퍼센트와 숫자 등 성분 표시로 가득 채우기 보다는 소비자가 직관적으로 알 수 있는 ‘STOP’, ‘High Level’ 등의 경고 문구와 함께 소금, 설탕, 칼로리, 지방이 많이 함유됐다는 로고를 만들어서 붙이고 있다.

캐나다는 멕시코와 함께 이런 칠레의 사례를 이어받아 도입코자 했지만 미국 정부와 업계의 반발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미국 식품업계는 “경고 문구를 붙이는 작업은 많은 비용이 소모될 것”이라며 “식품·무알콜음료 등에 위험이 존재한다는 걸 부적절한 방법으로 알리는 경고 로고·문구를 나타나게 하는 방안을 채택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 정부는 캐나다와 멕시코가 추진 중인 포장지에 경고 라벨을 붙이는 방안을 NAFTA 재협상 테이블에서 기각시키려 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영국의 유명의학잡지 BMJ는 “2007~2012년 사이 전 세계 탄산음료, 주스, 냉동음식, 캔디 등 가공 식품의 60%가 미국에서 소비됐다”며 “가공식품은 집에서 조리된 음식에 비해 더 많은 설탕, 소금, 지방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비만은 물론이고 신진대사 장애와 비만 관련 질병을 필연적으로 겪게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가공식품 업계는 그동안 많은 발전을 해왔지만 정작 투명성은 이를 따라가지 못했으며 많은 소비자들은 현재의 식품성분 표기를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에 칠레의 방식이 더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aTKati관계자는 “캐나다의 최종 규제 정책은 올해 말 공개될 예정이지만 미국은 이전에도 담배에 경고문구를 삽입하는 규정을 피해간 사례가 있다”며 “캐나다와 멕시코의 법 개정 움직임도 NAFTA에서 거론이 된다면 실행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윤선용 기자  |  bluesman@foodbank.co.kr
윤선용 기자
윤선용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