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외식프랜차이즈 시장 급성장

FC브랜드의 43%가 매장 수 확대 윤선용 기자l승인2018.04.07l101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폴란드가 높은 경제성장률로 호황이 계속되며 프랜차이즈업계의 성장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다국적 음식에 대한 높은 관심으로 외식프랜차이즈 시장의 전망이 밝아지고 있다고 코트라가 최근 밝혔다.

폴란드 프랜차이즈시장은 지난해 브랜드 수 1220개로 2005년 대비 4배 증가하고, 매장 수는 7만4천 개로 3.5배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프랜차이즈 전문 컨설팅업체 PROFIT SYSTEM에 의하면 폴란드 내 일반 상점의 수는 줄어들고 있는 반면 프랜차이즈 매장 수는 점진적으로 늘고 있다. 특히 2016년에는 프랜차이즈 브랜드 중 43.4%가 매장 수를 늘렸다. 유통부문은 연평균 21만6천 즈워티(약 6만4800달러)를 투자하고, 호텔업체를 제외한 서비스부문은 연평균 12만7천 즈워티(약 3만8100달러)를 투자했다.

가장 활발한 프랜차이즈 분야는 외식업으로 맥도날드, 스타벅스 등 글로벌브랜드를 포함해 총 176개가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다음으로는 소매업에 총 154개 브랜드 3만6천여 개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외식업 분야가 급성장하고 있는 것은 경기 호황에 따른 가계소득의 증가 및 폴란드인들의 유행효과 영향이 컸다. 또 개별 사업자가 프랜차이즈가 아닌 식당을 열기 위한 법적 절차와 높은 비용에 따른 부담도 작용했다. 하지만 무엇보다 폴란드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로 외식업 환경이 바뀐 것이 가장 큰 배경으로 꼽힌다.

우선 소득수준 향상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 폴란드 사람들의 저염분, 고영양 식품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어 ‘Salad Story’ 등 건강식 프랜차이즈가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Michal Wisniewski 폴란드 프랜차이즈협회 및 PROFIT system 임원은 “폴란드 내 외식프랜차이즈 시장에 진출하려면 브랜드 콘셉트를 명확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김치 등 한식은 건강식이라는 인식이 강해 이를 특화한다면 고객에게 인기를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용 기자  bluesman@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8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