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농이 육성되어야 한다
기업농이 육성되어야 한다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8.04.3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컬럼] 전북대학교 명예교수 (사)한국식품산업진흥포럼 회장 신동화

‘농자천하지대본(農者天下之大本)’은 지금도 유효하다. 인간이 먹을 수 있는 대상은 의외로 단순하다. 자연이 스스로 만들어준 농·축·수산물 이외에는 먹을 수 있는 것이 없다. 지금까지 발전한 모든 과학과 관련 기술을 동원해도 어느 것 하나 우리가 먹을 수 있는 것을 만들 수는 없다.

절대 자연 의존적인 우리 먹을거리, 즉 곡류나 채소류, 과실류를 재배하고 짐승이나 어류를 양축, 양어한 역사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인류의 조상이 지구에 나타난 250만 년의 역사에서 겨우 1만1천 년 전에 시작했으니. 이 기간 동안 인간만이 갖는 여러 지혜와 기술을 동원해 많은 식물을 작물화 하고 재배하면서 먹기 좋게 육종해 특성을 변화 시키면서 수확량을 높여왔다.

우리나라는 현재 농업종사자가 250만 내외로 전체 인구의 5% 정도이다. 이 숫자도 노인층의 사별과 이농 등으로 매년 자연 감소해 갈 수 밖에 없는 추세이다. 농업 인구가 줄어드는 현상은 여러 이유가 있겠으나 이 업종을 통한 소득보장이 어렵고 노동에 따른 결과가 다른 업종에 비해 별로 신통치 않다는 것이다. 결국 다른 직업으로 전환이 어려운 노령층으로 구성된 농업은 그나마 존재를 위해 이제 획기적인 방향전환을 해야 할 때가 됐다. 즉 소규모 영농에서 기업농으로 대 변혁을 시작해야 한다.

한 농가가 도시민 소득에 버금가는 소득 창출이 가능하도록 필요한 면적의 농경지를 확보해 여기서 창출된 농작물이 이익을 보장할 수 있는 규모가 되어야 할 것이다. 다른 한편으로는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소득 작물을 재배해 단위 면적당 비교우위의 소득창출이 가능하게 해야 한다.

지금까지의 농업정책, 즉 쌀농사 중심의 영농은 이제 한계에 왔다고 여겨진다. 정부는 매년 일인당 쌀 소비량이 줄어들어 남는 쌀의 보관 및 처리로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 하고 있다. 또 쌀 생산농가에 직불금 등 보조를 위해 농림 예산의 상당 부분을 할애하고 있다. 이런 자금을 농사 분야에 투여할 필요는 있으나 이제 비교 경쟁력이 있는 분야에 집중하고 경작을 대단위화 할 필요가 있다.

쌀 증산 정책에서 콩을 필두로 한 잡곡류의 생산 기반을 마련하고 이들의 소비처를 확대하는 방안을 구상해야한다. 쌀에 투여하는 지원금을 수요가 있는 대상으로 전환해야하며 대단위 영농포장을 조성 할 필요가 있다. 대상은 곡물, 채소류, 과실류, 서류, 특용작물로 구분, 기업적 타당성이 있는 단위로 영농이 가능하도록 유도해야 기계화로 영농비용 절감 및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

국산 농축수산물은 국내 수요에 충당하도록 유도하고 생산과 소비의 연결 고리 역할을 하는 외식업이나 식품산업체에서 필요한 물량을 공급 할 수 있는 대량생산 체재를 갖춰야 계속 수요를 창출 할 수가 있다. 소량 다품종으로는 경쟁력을 갖출 수 없다.

대단위 영농규모와 특화 농업을 통해 충분한 물량과 품질로 가격 경쟁력, 협상력을 갖출 수 있으며 국가에서도 기본이 되는 우수 품종 육종 및 비배관리에 특정 분야를 선택, 지원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할 것이다. 면적은 넓지 않지만 유럽 몇 나라의 기업농 사례를 면밀히 분석해 우리 현실에 맞게 개선 적용하면 수 천 년 이어왔던 우리 영농 방법을 개선, 기업인으로서 농업종사자의 자리를 매일 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