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바퀴벌레 수십억 마리 사육… 유출시 ‘재앙’
中, 바퀴벌레 수십억 마리 사육… 유출시 ‘재앙’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8.04.30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퀴벌레 사육시설 중 가장 큰 규모인 중국 쓰촨성 시창시 사육장.

1㎡당 바퀴벌레 2만8천 마리 사육.

AI(인공지능) 활용해 습도·온도 조절 및 식량 공급.

관련 빅 데이터 지속적인 수집 및 분석.

생산된 바퀴벌레는 가축 사료용 단백질 원료와 의약품 성분으로 사용.

중국은 바퀴벌레를 수천 년 동안 약재로 활용.

한 곤충 연구 전문가는 “사육장의 바퀴벌레 수십억 마리가 사람의 실수나 자연재해 등으로 유출되면 ‘재앙’ 될 것”이라고 경고.

시창시 주민 80만 명도 이러한 우려를 인식.

사육장은 시창시의 칭산 공항하고도 가까워 실수로 인한 재난 방지 위해선 엄격한 관리 필요.

재난영화에서나 볼 법한 장면 나올지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