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구운 빵으로 본토인 사로잡는 파리바게뜨
직접 구운 빵으로 본토인 사로잡는 파리바게뜨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8.05.28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리바게뜨가 한국 브랜드인지 몰랐다. 빵이 맛있어서 일부러 먹으러 온다”는 미국 엔시노 주민.

매장 안 한국인은 매장 관리자뿐.

파리바게뜨 미국 진출 12년 만인 지난해 말 직영 47개, 가맹 16개.

가맹점주들 파리바게뜨 경쟁력 높이 사 매장 더 내고 싶어 한다고.

미국 파리바게뜨 경쟁력은 맛·다양성·시스템 등.

미국에선 공장에서 대량생산되는 빵을 마트에서 사먹는 게 일반적.

그에 비해 고급 재료로 매장에서 직접 굽는 게 매력.

샌드위치, 케이크 등 제품 종류 다양.

반제품 사용으로 간단한 교육 거쳐 제품 품질 유지 가능성 높아.

한국 프랜차이즈 미국진출 성공사례.

K푸드 글로벌화 기대.

식품외식경제  |  webmaster@foodbank.co.kr
식품외식경제
식품외식경제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