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기업 해외진출 숫자↑, 수익성↓
외식기업 해외진출 숫자↑, 수익성↓
  • 우세영 기자
  • 승인 2018.06.08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점포 매출평균 1/6 수준 급감

지난해 국내 외식기업의 해외 진출은 증가했지만 매출이 급감하는 등 수익성은 대폭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유사 업종 기업의 해외 진출로 인한 경쟁심화가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됐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지난달 30일 발표한 ‘2017 외식기업 해외진출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외식기업들의 해외 점포 평균 연매출액은 5억9천만 원으로 2016년 37억 원에 비해 6분의1 수준으로 급감했다.

평균 연매출액은 3억~10억 원 미만인 점포가 전체의 47%로 가장 많았으며, 1억 원 미만은 22%, 1억~3억 원은 13%, 10억~30억 원, 30억 원 이상이 각각 9%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 진출 외식기업들이 꼽은 점포 당 매출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한국 유사 업종의 해외진출로 인한 경쟁심화'(23.5%)였다. 이어 ‘현지 경제 상황 악화’(17.6%), ‘현지 유사 업종 발생으로 인한 경쟁심화’(11.8%) 등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사드영향으로 인한 ‘반한 감정 심화’(11.8%)라는 답변도 나왔다.

외식환경 악화도 해외진출 부채질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국내 외식기업의 해외진출은 계속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해외로 진출한 국내 외식기업은 193개에 매장 수는 6001개였다. 업체 수는 전년대비 2.7% 증가했고, 매장 수는 9.6% 증가했다.

해외 진출 대상 국가는 총 50곳으로 중국이 140개 업체에 2942개 매장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이 63개 업체 1279개 매장으로 양국에 진출한 국내 외식기업이 전체의 70.3%를 차지했다. 다만 최근 중국 진출의 비중이 낮아지는 대신 동남아시아 지역으로의 진출이 활발해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한식이 38.3%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양식 29.5%, 디저트 27.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 진출 사업 유형으로는 직접 진출 대신 진출국 파트너사에게 프랜차이즈 운영권을 판매하는 마스터 프랜차이즈 방식(54.1%)이 가장 활발했다. 이어 국제 가맹점으로 진출하는 방식이 23.6%, 기술전수(라이선스) 방식이 10.3%, 직접 직영점 진출이 7%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우세영 기자  |  sywoo@foodbank.co.kr
우세영 기자
우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