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대출 300조 원 육박
자영업자 대출 300조 원 육박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8.06.15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자재값 폭등, 최저임금 상승 빚으로 버틴 자영업자 대출 300조 원 육박.

외부 여건 악화에 연체율 상승 조짐에 금리 상승기 경제부실 뇌관 지적.

올 1분기 ‘근로자 외 가구’ 비중 급증도 폐업 자영업자 확대로 인한 것 분석.

올 1분기 말 기준 4대 은행(KB국민·신한·우리·KEB하나) 자영업자대출 평균 연체율은 0.245%로 지난해 말 대비 0.045%포인트 상승.

NH투자증권의 지난 3월 편의점 수익 분석 결과.

지난해 최저임금 6470원 적용 시 편의점주 최종 수익 월 135만 원.

반면 올 최저임금 7530원 적용돼 월 수익 40만 원 곤두박질.

자영업자 대출 상당 부분이 생활비라는 분석에 무게감.

이 대목서 문 대통령 “최저임금 인상 긍정효과 90%” 발언 생각나.

식품외식경제  |  webmaster@foodbank.co.kr
식품외식경제
식품외식경제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