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업계, 배달 비용 증가에 울상
치킨업계, 배달 비용 증가에 울상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8.06.1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치킨 가맹점 주문앱·배달대행업체 지불 수수료 치킨 가격의 20%.

가게 당 월평균 매출 10~15% 배달앱 수수료 지출.

피자업계 방문 포장 할인 벤치마킹 주장 등장.

치킨 업계 피자 업계와 달리 인하 여력 없음 주장.

본사 제공 신선육 값 5천 원 내외, 각종 재료비, 임대료, 카드수수료, 인건비 빼면 ‘남는 게 없다’ 울분.

가격 인상 후 방문 포장 할인 등 혜택 제공해도 주문 감소 가능성 높아.

치킨업계 관계자 “배달앱이 경쟁 부추기고 수익 증가에도 효과 미미하다”.

최저임금 인상에 배달직원 채용 부담.

매장 직접 주문 시 배달앱 보다 가격 할인 제공.

단순한 잇속 챙기기 비난하기엔 팍팍한 사정.

본사도 개별 점포의 배달비 부과 제재는 불가.

식품외식경제  |  webmaster@foodbank.co.kr
식품외식경제
식품외식경제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