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옆 편의점 ‘근접출점’ 논란 지속
편의점 옆 편의점 ‘근접출점’ 논란 지속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8.06.2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상복합 1층서 편의점 운영 중인 점주.

같은 건물 지하에 또 편의점 입점하자 호소문.

사연 알려지며 근접출점논란 재점화.

우리나라 편의점 수 4만 개 상회.

점포 1곳당 배후 인구 1300.

편의점 천국 일본도 2천 명 수준.

경기침체, 최저임금 여파 등 구멍가게 수준 편의점 증가. 상생은 말뿐 점포 수 늘리기 급급한 대기업 행태도 문제.

편의점 업계 1994년부터 시행한 근접 출점 자율규제에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경쟁 저해 우려로 백지화.

근접출점은 외식업 전반에 흔한 현상.

편의점만 규제 시 형평성 문제.

전문가 공산품 위주 판매로 차별화 힘든 편의점 특성 고려할 필요지적.

결국 방법은 업계 자정 노력뿐.

"1인 가구 증가 최대 수혜 업종이 편의점"주장에 가맹점 확대 열 올리는 업계에 기대하긴 무리.

식품외식경제  |  webmaster@foodbank.co.kr
식품외식경제
식품외식경제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