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와이비케이홀딩스에 60억 규모 식자재 공급
CJ프레시웨이, 와이비케이홀딩스에 60억 규모 식자재 공급
  • 구가혜 기자
  • 승인 2018.07.05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프레시웨이가 지난 4일 와이비케이홀딩스와 식자재 공급 및 상생 발전 업무 협약을 맺었다. 사진은 왼쪽에서 네 번째가 윤성환 CJ프레시웨이 영업본부장, 다섯 번째가 정유성 와이비케이홀딩스 대표.
CJ프레시웨이가 지난 4일 와이비케이홀딩스와 식자재 공급 및 상생 발전 업무 협약을 맺었다. 사진은 왼쪽에서 네 번째가 윤성환 CJ프레시웨이 영업본부장, 다섯 번째가 정유성 와이비케이홀딩스 대표.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지난 4일 와이비케이홀딩스(대표 정유성)와 업무 협약식을 갖고, 60억 규모의 식자재를 공급할 것이라고 최근 밝혔다.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는 지난 4일 CJ프레시웨이 본사에서 와이비케이홀딩스(대표 정유성)와 식자재 공급 및 상생 발전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와이비케이홀딩스에서 운영 중인 소고기 무한리필 전문점 ‘소도둑’의 전국 직영 및 가맹점에 1등급 한우 등심, 프라임(Prime)등급의 미국산 냉장육 등 연간 60억 규모의 식자재를 공급하게 된다.

또 미스터리 쇼퍼(Mystery Shopper, 손님으로 가장해 매장 직원을 평가하는 사람)를 활용한 가맹 서비스 점검을 비롯해 정기적인 위생 안전 점검과 서비스 교육, 메뉴 개발 역량 지원 및 제 2의 브랜드 제안 등 자체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제공해 소도둑의 사업 확장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이를 통해 와이비케이홀딩스는 전국 20여 곳의 소도둑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안전하고 품질 좋은 먹을거리 제공은 물론 한층 더 향상된 서비스를 선보일 전망이다.

정유성 와이비케이홀딩스 대표는 “지난 6월 직영점 오픈을 시작으로 1년 만에 가맹점이 전국 단위로 늘어남에 따라 식자재를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공급·관리할 수 있는 든든한 파트너가 필요해 CJ프레시웨이와 손을 잡게 됐다”며 “올해 직영점 포함 60개 매장의 신규 오픈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본사와 가맹점이 서로 상생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에도 앞장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성환 CJ프레시웨이 영업본부장은 “소도둑을 찾는 고객들이 전국 어디서나 동일한 맛과 서비스를 느낄 수 있게 일조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사와 동반성장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확장 운영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소도둑은 국내 최초 1만9800원에 최상급 미국산 소고기 냉장육 무한제공, 이용고객에 한해 9800원에 한우 1등급 등심을 제공하는 소고기 무한리필 전문점이다. 초기 개설 마진 최소화, 투명한 윤리경영 실천 등 본사와 가맹점이 서로 Win-Win 할 수 있는 시스템을 확장 운영하고 있다.

구가혜 기자  |  kgh@foodbank.co.kr
구가혜 기자
구가혜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