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고 왕교자, 올 상반기 800억 원 역대 최고 매출
비비고 왕교자, 올 상반기 800억 원 역대 최고 매출
  • 전윤지 기자
  • 승인 2018.07.05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제일제당은 냉동만두제품 ‘비비고 왕교자’가 올 상반기 800억 원 이상의 역대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고 최근 밝혔다. 4년 전 같은 기간 100억 원 수준이었던 것에 비해 8배 이상 올랐다.

이 제품은 지난해에 이어 지난 1월 역대 최고 매출 170억 원을 기록했다. 이후 매월 평균 130억 원에 달하는 매출성과를 거두며 성·비수기 구분 없이 월 매출 100억 원대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지난 5월 출시한 ‘비비고 매운 왕교자’가 월 평균 15억 원의 매출을 보이며 올해 냉동만두 전체 시장에서 44.6%(5월 누계)의 점유율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지난 5월 전체 시장과 교자만두 시장 각각 47.4%, 55.4%로 역대 최고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제품의 성공 비결은 원물 그대로의 식감, 육즙을 살린 맛·품질과 최적의 배합비를 찾아 개발한 전용 만두피를 꼽았다.

다가온 맥주 성수기 시즌을 맞아 신규 광고를 선보이고 ‘왕맥(비비고 왕교자+맥주)’ 마케팅을 강화하는 등 소비자 확대에 집중한단 계획이다. 또 지속적으로 연구개발에 투자하고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올해 연 매출 1600억 원 이상을 달성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윤주영 CJ제일제당 냉동마케팅담당 과장은 “국내에선 압도적인 1위 브랜드로, 해외에선 한국을 대표하는 ‘K-Mandu’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독보적인 경쟁력을 갖추는데 주력할 예정”이라며 “철저한 소비 트렌드 분석을 통해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세계 만두 시장 1위를 달성하겠단 목표로 지난해 미국과 중국에 이어 러시아와 독일, 베트남으로 생산기지를 확대했다. 또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현지 만두 제품과 외식형, 스낵형, 편의형 등 미래형 제품을 개발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오는 2020년까지 비비고 만두 매출을 1조 원으로 올리고 이 중 70%를 해외시장에서 달성하겠단 계획이다.

전윤지 기자  |  dbswl6213@foodbank.co.kr
전윤지 기자
전윤지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