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에 안성맞춤 무봉지 재배 복숭아 ‘유미’ 출시
수출에 안성맞춤 무봉지 재배 복숭아 ‘유미’ 출시
  • 윤선용 기자
  • 승인 2018.07.06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초 싱가포르 첫 수출...동남아 시장 진출 가능성 평가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무봉지 재배로 손이 덜 가고 동남아시아에서 선호하는 과육 스타일로 수출에 안성맞춤인 복숭아 ‘유미’가 시장에 본격 출시된다고 최근 밝혔다.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무봉지 재배로 손이 덜 가고 동남아시아에서 선호하는 과육 스타일로 수출에 안성맞춤인 복숭아 ‘유미’가 시장에 본격 출시된다고 최근 밝혔다.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유미 복숭아는 농진청에서 2008년 육성한 품종으로 남부 지역은 6월 하순에서 7월 상순에 수확한다. 과일 무게는 평균 280g, 당도는 11브릭스 이상으로 같은 시기에 나오는 조생종 품종과 비교해도 맛과 크기가 뛰어나다.

또 봉지를 씌우지 않고 무봉지 재배를 해도 품질이 좋아 노동력을 줄일 수 있는 품종이다. 보통 복숭아 생산에 필요한 연간 노동 시간은 10a 기준으로 162.8시간이며, 이 중 봉지를 씌우는 데만 19시간이 걸린다. 유미 복숭아는 농촌 인구 감소와 고령화를 감안하면 일손을 크게 덜 수 있다.

전북 전주의 농민 하태조씨는 “복숭아 봉지를 씌우지 않아도 되는 품종을 찾다가 3년 전에 ‘유미’ 품종을 심었다”며 “품질이 정말 좋아서 내년부터는 봉지를 전혀 씌우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미 품종 재배 면적이 늘면서 생산량 과잉에 따른 국내 가격 하락이 우려되는 가운데 내수 시장 안정을 위한 수출 필요성도 대두되고 있다. 유미 품종은 맛과 향이 좋고 동남아시아에서 선호하는 하얗고 부드러운 과육으로 잘 무르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경북 청도 삼성산 작목반에서 생산된 유미 복숭아는 이달 초 처음으로 싱가포르에 수출해 동남아시아 진출 가능성을 평가받는다.

양영학 경북 복숭아수출 농업기술지원단 재배 전문가는 “7월 상순의 조생종 복숭아는 열매가 작고 장맛비로 당도도 떨어져 재배가 어렵지만, 유미 품종은 크고 맛도 좋은데다 복숭아씨가 쪼개지는 핵할 발생이 적어 수출용으로 알맞다”라고 말했다.

농진청은 복숭아 유미 품종의 보급 확대를 위한 현장평가회를 지난 3일 전북 전주의 재배 농가에서 열었다. 평가회에는 농업인과 종묘업체 등이 참석해 무봉지 재배 특성과 유의점 등 정보를 공유했다.

남은영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농업연구사는 “농촌의 일손 부족 문제에 대비해 앞으로도 봉지를 씌우지 않고 재배할 수 있는 품종과 수출 시장에 알맞은 품종을 개발하는 데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윤선용 기자  |  bluesman@foodbank.co.kr
윤선용 기자
윤선용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