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무실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단속 체계 필요
유명무실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단속 체계 필요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8.08.07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사 버젓이 있는 데도 이어지는 어린이집 급식문제에 학부모 발 동동.

경북 경산 모 유치원 감자튀김 대신 감자과자 먹이고 93명 먹을 달걀국에 달걀 3개 사용.

원장 중 급식용 고기 집 냉장고서 꺼내오는 등 자택에 식재료 보관하기도.

가짜 영수증 발급·식중독 관련 규정 불이행·납품업체와 리베이트 거래까지.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통해 위생·영양 관리 받는 어린이 2016년 기준 85만 명.

정원 100명 이상인 서울시내 유치원 360곳 중 284곳 공동 영양사 배치.

식약처 연간 센터에 800억 원 예산 투입.

센터 규모 확대에도 단속 권한 등 별다른 규정 없어 더욱 심각.

현재 학술대회 수상보다 시급한 건 제도 개선 아닌가.

식품외식경제  |  webmaster@foodbank.co.kr
식품외식경제
식품외식경제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