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부터 서울 등 100개 매장 시범운영
10일부터 서울 등 100개 매장 시범운영
  • 윤선용 기자
  • 승인 2018.08.3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벅스, 종이빨대 11월부터 전면 도입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오는 10일부터 100개 매장에 종이 빨대를 시범 도입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오는 10일부터 100개 매장에 종이 빨대를 시범 도입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제공

일회용컵 사용 규제가 본격화 되는 가운데 스타벅스가 본격적인 종이 빨대 도입을 위한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이석구)는 오는 10일부터 우선 100개 매장에 종이 빨대를 시범 도입해 운영한다고 최근 밝혔다.

가장 많은 고객과 다양한 연령층이 방문하는 서울, 부산, 제주 3개 지역의 100개 매장에서 먼저 시범 운영된다. 이 매장에서는 종이 빨대에 대한 장단점 파악 및 고객 선호도 조사 등을 실시한다. 스타벅스는 약 2달간 시범운영 이후 이르면 11월부터 전국 매장으로 확대 도입한다는 목표다.

스타벅스는 현재 용도에 따라 5종의 빨대가 제공되는데 이 중 가장 많이 사용되는 아이스 음료용 빨대 1종부터 우선 종이 빨대가 시범 도입된다. 추후 전사 매장 확대 시에는 나머지 4종의 빨대도 모두 종이 빨대로 대체 될 예정이다.

시범 운영 기간 중에 사용될 아이스 음료용 빨대는 모두 미국 FDA승인 및 국내 식품 안정성 검사를 통과한 제품이다.

종이빨대 도입과 함께 매장 운영상에도 변화가 있다. 그 동안 매장 내에 상시 비치해뒀던 플라스틱 빨대는 모두 회수된다. 빨대가 필요한 음료를 주문하는 고객에 한해 음료당 1개의 빨대를 스타벅스 파트너가 직접 제공하는 형태로 변경된다. 종이 빨대는 벤티 사이즈 외의 아이스 음료 주문 시 제공된다.

이와 함께 우드 스틱도 시범 운영된다. 매장 내 플라스틱 스틱을 모두 회수하고 고객 요청 시에만 우드 스틱을 제공할 예정이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지난 한 해 스타벅스 코리아에서 사용됐던 플라스틱 빨대(21cm)는 약 1억8천만 개로 연간 지구 한 바퀴(약 4만km)에 해당하는 총 3만7800km에 달한다”며 “이번 종이빨대 도입으로 매년 약 126t 분량의 플라스틱이 절감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스타벅스는 지난 7월 10일 일회용품 줄이기 대책을 포함한 전사적인 친환경 캠페인 실행 계획안 ‘그리너 (Greener) 스타벅스 코리아’를 발표하며 보다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친환경 경영을 실천해 나가고 있다.

종이 빨대가 전국 매장으로 확대되는 11월 중에는 빨대 없이 마실 수 있는 아이스 음료용 리드(컵 뚜껑)도 함께 도입된다. 스타벅스 회원들이 개인 컵을 활용해 사이렌오더로 주문시 별 추가 적립(300원 즉시 할인 혹은 별 추가 적립 중 선택)을 할 수 있는 에코 보너스 스타 제도도 이 시기에 런칭할 예정이다. 여기에 지난 8월부터는 기존 우천시 제공하던 우산 비닐을 대신해 제수기(물기제거기)를 신규 매장부터 도입해 운영 중에 있으며, 향후 순차적으로 전국 매장에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윤선용 기자  |  bluesman@foodbank.co.kr
윤선용 기자
윤선용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