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 윈프리, 냉동 피자 시장 진출
오프라 윈프리, 냉동 피자 시장 진출
  • 우세영 기자
  • 승인 2018.09.0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장식품 브랜드 ‘오, 댓츠 굿!’… 콜리플라워 들어간 영양식
미국 유명방송인 오프라 윈프리가 지난해 크래프트 하인즈(Kraft Heinz)와 손잡고 만든 냉장식품 브랜드 '오, 댓츠 굿!(O, That's Good!)'을 통해 네 종류의 냉동 피자를 선보였다.
미국 유명방송인 오프라 윈프리가 지난해 크래프트 하인즈(Kraft Heinz)와 손잡고 만든 냉장식품 브랜드 '오, 댓츠 굿!(O, That's Good!)'을 통해 네 종류의 냉동 피자를 선보였다.

미국의 유명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사진>가 지난해 크래프트 하인즈(Kraft Heinz)와 손잡고 만든 냉장식품 브랜드 ‘오, 댓츠 굿!(O, That's Good!)’을 통해 네 종류의 냉동 피자를 선보였다.
경제전문지 포춘 등 미국 주요 언론은 윈프리가 냉동 피자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고 보도했다.

이 제품은 ‘크러스트 반죽의 3분의 1을 콜리플라워로 만든 영양식’이란 점을 앞세우고 있다.

윈프리는 “피자는 누구나 좋아하고 가족·친구와 쉽게 나눌 수 있는 음식”이라며 “내 음식에 영양가 있는 특징을 더하고 싶어 피자 크러스트 반죽에 콜리플라워를 섞었고, 피자 본래의 맛과 향은 그대로 보존했다”고 전했다.

오프라 윈프리가 지난해 크래프트 하인즈(Kraft Heinz)와 출시한 ‘오, 댓츠 굿!’의 냉동 피자 네 종류.  사진=크래프트 하인즈 홈페이지
오프라 윈프리가 지난해 크래프트 하인즈(Kraft Heinz)와 출시한 ‘오, 댓츠 굿!’의 냉동 피자 네 종류. 사진=크래프트 하인즈 홈페이지

윈프리와 크래프트 하인즈가 함께 만든 피자는 미 전역의 일반 유통업체에서 개당 6.99달러(약 8천 원)에 판매되기 시작했다.

크래프트 하인즈는 시카고에 본사를 둔 미국 종합식품업체 크래프트와 케첩 업체 하인즈의 합병으로 2015년 탄생해 약 30개 브랜드를 갖고 있다.

윈프리는 지난해 8월 오, 댓츠 굿! 브랜드로 냉장 유통 수프 4종과 콜리플라워가 들어간 감자 등 사이드 메뉴 4종을 출시했다.

우세영 기자  |  sywoo@foodbank.co.kr
우세영 기자
우세영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