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진흥원, '명인과 송편 만들기' 클래스 개최
한식진흥원, '명인과 송편 만들기' 클래스 개최
  • 박미리 기자
  • 승인 2018.09.10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추석음식 콩송편(왼쪽)과 한국의 추석음식 황기송편 및 당귀송편. 사진=한식진흥원
북한의 추석음식 콩송편(왼쪽)과 한국의 추석음식 황기송편 및 당귀송편. 사진=한식진흥원

한식진흥원(이사장 선재)이 한가위를 맞아 고향에 가지 못하는 내국인과 한국의 명절음식 만들기를 체험하고 싶은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오는 24~25일 서울 중구 한식문화관에서 추석특별클래스 ‘명인과 함께하는 송편 만들기’를 개최한다.

클래스 첫날은 북한 평안도 출신 김왕자 명인(노티떡 식품명인 42호)이 북한의 추석음식과 송편이야기와 함께 녹두송편과 콩송편, 국화차 만들기를 시연하고 체험객들도 직접 두가지 송편을 만들어 국화차와 함께 시식하는 시간을 가진다.

둘째날은 이연순 명인(승검초단자 식품명인 42호)이 한국의 추석음식과 송편이야기와 함께 당귀송편과 황기송편, 대추 도라지차 만들기를 시연하고 체험객들이 황기송편을 직접 만들어 보고 대추 도라지차를 곁들여 시식을 한다.

추석특별클래스는 전화 및 현장접수를 선착순으로 받으며 한 클래스 당 정원은 40명이다. 체험료는 1인당 1만 원이며, 클래스 접수와 문의사항은 02-6053-7177~9로 연락하면 된다.

선재 이사장은 “오곡백과가 무르익어 풍성한 한가위에 가족과 친지들이 함께 한식문화관에 오셔서 남북한의 추석음식과 송편이야기를 듣고, 직접 송편도 만들면서 뜻 깊고 즐거운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박미리 기자  |  miri@foodbank.co.kr
박미리 기자
박미리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