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배달업계&우는 외식업계
웃는 배달업계&우는 외식업계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8.09.20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앱 이용자 늘수록 드러나는 문제점과 다양한 외식업계 반응.

지난해 배달앱 사용 비중 24.9%에서 올해 34.7%로 약 10%p 상승.

배달음식 시장 확대와 함께 배달앱 수수료도 꾸준히 올라.

한 외식업주 “결제 건당 중개 수수료 12% 이상 부과하는 것은 문제”.

빅3 배달앱 중 한 곳 소상공인 가맹점에 12.5% 수수료 받는 반면 본사 있는 프랜차이즈 가맹점에 4% 수수료 받기도.

다른 빅3 배달앱 가맹점에 월정액 8만 원 이상 광고 상품가입 유도.

반면 다른 업주 “앱 통해 가게 메뉴 등 유용한 정보 고객들에 편하게 알리고 있다”는 반응도.

중소기업중앙회·금융위원회 “수수료 부담에 따른 개선 방향 찾아낼 것”.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관계자 “가맹점 수수료 부담 실태파악, 대응 방안 모색할 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