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7번째 ‘행복 도서관’ 설립
오비맥주, 7번째 ‘행복 도서관’ 설립
  • 전윤지 기자
  • 승인 2018.11.07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들 학습‧휴식공간 만들어 도서 기증
오비맥주가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지역 아이들의 학습, 휴식 공간을 갖춘 '행복 도서관'을 열었다. 사진은 고동우 오비맥주 대표와 본사 임직원 봉사단이 센터 입주 청소 등 봉사활동을 하고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가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지역 아이들의 학습, 휴식 공간을 갖춘 '행복 도서관'을 열었다. 사진은 고동우 오비맥주 대표와 본사 임직원 봉사단이 센터 입주 청소 등 봉사활동을 하고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대표 고동우)는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지역 아이들의 방과후 학습 공간인 ‘해피 라이브러리(행복 도서관)’를 열었다.

서울 금천구 가산동 드림홈스쿨 지역아동센터에 들어서는 이 공간은 오비맥주가 전국 지역아동센터들과 함께 돌봄이 필요한 아이들의 학습 환경 개선을 위해 벌이고 있는 해피 라이브러리 사업의 일곱 번째 시설이다.

오비맥주는 아이들이 보다 좋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노후한 센터의 학습 공간과 인테리어를 리모델링하고 교육 기자재를 최신 시설로 교체했으며 휴식과 놀이, 학습뿐만 아니라 학생 상담을 위한 공간도 마련했다. 또 도서기부 업무협약을 맺은 대교와 400권의 학생 권장 도서를 기증했다.

이날 행복 도서관 완공을 앞두고 고동우 오비맥주 대표와 본사 임직원 봉사단은 센터 입주청소와 도서를 정리하는 봉사활동을 펼쳤고, 사내 이벤트로 모은 애장 도서 200여 권을 추가로 아이들에게 전달해 의미를 더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돌봄이 필요한 지역 아이들에게 좋은 교육환경을 제공하자는 것이 캠페인의 취지”라며 “미래 주역인 아이들이 좀 더 나은 환경에서 꿈과 희망을 키우고 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계속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6년 첫 선을 보인 해피 라이브러리는 오비맥주가 돌봄이 필요한 지역 아동들의 방과후 학습환경 개선을 위해 낙후된 지역아동센터를 최신 시설로 새 단장해주고 각종 교육 자재와 도서 등을 무상 제공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오비맥주가 해피 라이브러리 사업을 통해 지난 3년간 전국 지역아동센터에 기부한 도서의 누적 권수는 총 3천 권에 달한다.

전윤지 기자  |  dbswl6213@foodbank.co.kr
전윤지 기자
전윤지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