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종이 빨대’ 전국 매장 도입
스타벅스, ‘종이 빨대’ 전국 매장 도입
  • 전윤지 기자
  • 승인 2018.11.26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빨대 없는 뚜껑’까지…“친환경 활동 이어갈 것”
스타벅스가 전국 매장에 종이빨대를 전격 도입한다. 사진=스타벅스 제공
스타벅스가 전국 매장에 종이빨대를 전격 도입한다. 사진=스타벅스 제공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이석구)가 본격적으로 종이 빨대를 전국 매장에 확대 도입하며 플라스틱 빨대 사용 줄이기에 박차를 가한다.
종이 빨대 사용 확대를 위해 스타벅스는 지난 9월부터 서울, 부산, 제주 지역 100개 매장에서 종이 빨대 시범 운영을 진행하며 종이빨대 도입에 대한 선호도 조사 및 내구성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에 녹색과 흰색 종이빨대 중 흰색이 높은 선호도를 보여 최종 결정됐으며, 내구성 강화를 위해 빨대의 내외부에 친환경 소재인 콩기름으로 코팅을 했다.

종이 빨대 전격 확대와 함께 ‘빨대 없는 리드(컵 뚜껑)’도 함께 도입된다. 이에 따라 아이스 아메리카노나 아이스 라떼 등의 일반 얼음이 들어가는 음료에는 빨대 없는 리드가 적용되며, 블렌디드나 휘핑크림 등 토핑이 올라가는 음료에는 종이 빨대가 적용된다.

그동안 매장 내에 상시 비치해 두던 빨대와 스틱 등 일회용품도 필요한 고객에게만 제공한다.
음료를 젓기 위해 사용해왔던 고객 제공용 플라스틱 스틱도 모두 우드 스틱으로 변경된다. 내달 중순부터는 9잔 이상 단체 구매 고객에게 제공되는 일회용 포장 비닐을 대신하는 음료 제공용 다회용 백이 도입될 예정이다.

전국 매장에서의 종이 빨대 도입은 26일을 기점으로 이뤄지지만, 실제 종이빨대 운영은 매장별 현재 플라스틱 빨대 재고 소진 시점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늦어도 올해 안에 전국 모든 스타벅스 매장에서 종이빨대가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스타벅스는 앞으로도 고객 의견 경청을 통해 품질 관련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지속 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기준 스타벅스 코리아에서만 사용됐던 플라스틱 빨대(21cm)는 약 1억8천만 개로 연간 지구 한 바퀴(약 4만km)에 해당하는 길이 총 3만7800km, 무게로는 126t의 분량이다. 스타벅스에 종이 빨대가 본격 도입되면서 내년부터는 이 이상의 플라스틱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윤지 기자  |  dbswl6213@foodbank.co.kr
전윤지 기자
전윤지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