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어케이, 미화·경비원에 냉장고‧기부금 전달
㈜비어케이, 미화·경비원에 냉장고‧기부금 전달
  • 이동은 기자
  • 승인 2018.11.28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화‧경비 노동자 처우 개선 프로젝트 ‘사랑의 냉장고’ 실시
홍익대 학생들 적극 동참…굿즈 판매해 수익금 전달
수입 주류 전문 유통 기업 ㈜비어케이가 지난 27일 서울 마포구의 홍익대학교에서 미화·경비 노동자 환경 개선을 위한 ‘사랑의 냉장고’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냉장고와 기부금을 전달했다. 뒷줄 맨 왼쪽이 장준혁 비어케이 마케팅본부 파트장, 그 옆이 박옥경 홍익대 미화·경비 노동자 분회 부분회장. 사진=㈜비어케이 제공
수입 주류 전문 유통 기업 ㈜비어케이가 지난 27일 서울 마포구의 홍익대학교에서 미화·경비 노동자 환경 개선을 위한 ‘사랑의 냉장고’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냉장고와 기부금을 전달했다. 뒷줄 맨 왼쪽이 장준혁 비어케이 마케팅본부 파트장, 그 옆이 박옥경 홍익대 미화·경비 노동자 분회 부분회장. 사진=㈜비어케이 제공

수입 주류 전문 유통 기업 ㈜비어케이가 지난 27일 서울 마포구의 홍익대학교에서 미화·경비 노동자 환경 개선을 위한 ‘사랑의 냉장고’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냉장고와 기부금을 전달했다.
사랑의 냉장고는 미화·경비 노동자의 휴식 공간 개선 및 근무 만족도 향상을 위한 비어케이의 사회 공헌(CSR) 일환으로 홍익대학교 총학생회와 홍익대 재학생들로 구성된 미화·경비 노동자 환경 개선 기획단인 도깨빗자루, 주간지 대학내일과 함께 기획했다.

프로젝트는 학생들이 미화·경비 노동자에 평소 표현하지 못한 감사나 응원 메시지를 기입한 포스트잇을 채워 목표 달성 시 비어케이가 냉장고를 직접 기부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비어케이는 프로젝트에 앞서 홍익대 총학생회와 미화·경비 노동자 간 사전 간담회를 통해 근로자 휴게실에 냉장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적극 수렴해 행사를 구체화했다.

지난 26일 하루 동안 홍익대 홍문관 1층 로비에서 진행된 프로젝트에서 학생들의 열띤 참여로 교내 미화·경비 노동자에 대한 감사와 응원 메시지를 포스트잇에 써넣고 패널에 부착해 냉장고 그림을 완성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도깨빗자루가 디자인하고 제작한 엽서, L홀더, 노트, 스티커 등 다양한 종류의 굿즈 판매도 함께 진행됐다.

지난 26일 하루 동안 홍익대 홍문관 1층 로비에서 진행된 프로젝트에서 학생들의 열띤 참여로 교내 미화·경비 노동자에 대한 감사와 응원 메시지를 포스트잇에 써넣고 패널에 부착해 냉장고 그림을 완성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도깨빗자루가 디자인하고 제작한 엽서, L홀더, 노트, 스티커 등 다양한 종류의 굿즈 판매도 함께 진행됐다. 사진=비어케이 제공
지난 26일 하루 동안 홍익대 홍문관 1층 로비에서 진행된 프로젝트에서 학생들의 열띤 참여로 교내 미화·경비 노동자에 대한 감사와 응원 메시지를 포스트잇에 써넣고 패널에 부착해 냉장고 그림을 완성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도깨빗자루가 디자인하고 제작한 엽서, L홀더, 노트, 스티커 등 다양한 종류의 굿즈 판매도 함께 진행됐다. 사진=비어케이 제공

목표 달성에 따라 비어케이는 지난 27일 미화·경비 노동자 휴게실 열 곳에 냉장고를 직접 기증했다. 또, 굿즈 판매 수익금의 2배 규모 기부금을 홍익대에 전달했다. 굿즈 판매 수익금과 기부금 전액은 교내 미화·경비 노동자 환경 개선에 사용된다.

비어케이는 홍익대를 시작으로 국내의 여러 대학교를 대상으로 해당 프로젝트를 확대·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비어케이 관계자는 “최근 미화·경비 노동자의 근무 환경 및 처우 개선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학생들과 함께 기획한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에 차별화된 경험을 선사하는 동시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비어케이는 글로벌 프리미엄 맥주 칭따오와 독일 정통 밀맥주 에딩거 등을 유통하는 수입주류 전문 유통사로, 지난해 독거노인에 난방용품과 기부금을 지원한 데 이어 소외 계층을 위한 사회 공헌 활동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