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기식, ‘이력추적관리’ 강화
건기식, ‘이력추적관리’ 강화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8.12.04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기능식품 이력추적관리 의무화 대상자가 연 매출액 1억 원 이상의 품목을 유통, 판매하는 건강기능식품 유통판매업자로 확대.

식품의약품안전처 건강기능식품 관한 법률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 입법 예고하고 공포 후 시행할 계획 밝혀.

‘건강·웰빙’ 관심이 높아지며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수요 증가와 함께 부작용 이상 사례 증가.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자에 한해서만 이력추적관리가 이뤄져 중간 유통단계에서 안전관리 문제가 발생한단 지적 잇따라.

식약처 ‘건강기능식품 부작용 현황’ 자료에 2016년~지난 8월 건강기능식품 부작용 등 이상 사례 신고 2천여 건 달해.

지난해 건강기능식품 판매규모 2조2천374억 원, 품목 수 2만1천500개.

3년 간 이상 사례 신고 업체 총 216곳. 안전 사각지대 문제 해결될까.

식품외식경제  |  webmaster@foodbank.co.kr
식품외식경제
식품외식경제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