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식품·외식업계가 가격 인상하는 절박한 이유
[사설] 식품·외식업계가 가격 인상하는 절박한 이유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9.01.3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정부는 서민들의 부담이 큰 식품·외식품목별 가격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물가불안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적극대응에 나서겠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해 소비자 물가가 1.5%상승했지만 식품·외식물가가 이를 크게 웃돌고 있다며 식재료비 공동구매 지원과 일자리 안정자금 확대 등을 통해 식품·외식기업들의 부담을 완화하겠다는 지원책을 발표했다. 특히 다가올 설 연휴를 맞이해 생계 부담을 덜고 경제 활력을 높이도록 설 민생 안정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도 했다. 하지만 이런 정부의 정책이 얼마나 식품·외식업계에 도움이 될지는 의문이다. 지난 2016년 말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을 감당할 수 없어 식품·외식업계가 가격인상을 감행할 당시 정부는 서민들의 물가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강력한 제재조치를 취한 바 있다. 이로 인해 가격인상을 실시했던 기업들은 가격을 낮추고 인상을 추진하고 있던 업체들도 정부정책에 적극 동참해 가격인상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결과는 고스란히 식품·외식업체들의 경영악화로 이어지고 말았다. 


매출액 1000원 당 순이익 -20.3원  

통계청이 지난달 발표한 ‘2017년 기준 영리법인 기업체 행정통계 잠정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숙박·음식업의 경우 기업 당 영업이익은 6410억 원으로 전년 영업이익 1조7100억 원에 비해 40.2%가 감소했으며 기업 당 영업이익도 2016년 1억1000만 원에서 2017년 6000만 원으로 절반가량 추락했다. 종사자 1인당 영업이익은 동기간 40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반 토막 난 상태이다. 특히 숙박·음식점업은 매출액 1000원당 순이익은 20.3원이 적자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산업 중 유일하게 마이너스가 난 산업이다. 2017년이 이런 상황인데 지난 2018년은 급격한 임금 인상 등 원가상승요인이 반영되지 않은 수치라는 점을 감안할 때 심각성은 상상을 초월한 결과로 나타날 것이 분명하다. 또 2019년은 어떤 결과가 나타날지 두려움마저 든다는 것이 식품·외식업계의 중론이다.

이런 상황에서 어찌 가격을 인상하지 않고 견딜 수 있을가. 특히 최근 2년간 급격한 임금 인상과 함께 식재료 상승이 만만치 않았다. 각종 채소류는 물론이고 쌀값마저도 두 자릿수 상승을 가져 왔을 정도다. 더 이상 원가상승에 따른 손익을 감당할 수 없는 식품·외식업계가 지난 연말부터 음식과 각종 식료품가격을 올리고 있다. 치킨, 피자, 자장면 등 배달음식에서부터 커피와 떡볶이는 물론이고 설렁탕, 갈비탕 등 대중음식과 제과·제빵, 스낵 등 식품류에 이르기까지 전반적인 가격상승이 이뤄지고 있다.  


매출 반 토막에도 가격 인상 이유 살펴야

장기불황으로 인해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지 않는다는 것을 알면서도 원재료가격과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인상하지 않을 수 없는 고육지책이다. 극심한 경기침체로 인해 영업이 반 토막 나고 있는 상황에서 가격을 올리고 싶어 하는 업체는 없을 것이다. 가능하면 싸게 팔면서 고객수를 늘리는 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식재료비와 인건비의 급격한 상승은 현재 판매하고 있는 가격으로는 이익을 만들어 낼 수 없는 상황이기에 어쩔 수 없이 가격을 인상하는 것이다.

정부는 물가안정을 위해 식품·외식물가를 예의 주시하고 억제한다고 하지만 이대로 있다가는 망할 수밖에 없는 식품·외식업계의 절박함을 먼저 이해하고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줬으면 하는 마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