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쌀’ 소비 앞장서는 업계
‘국산 쌀’ 소비 앞장서는 업계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9.01.30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양곡소비량 조사 결과 국민 1인당 쌀 소비량 61.8kg으로 33년 만에 최저치 기록. 

1985년 쌀 소비량 128.1kg의 절반 이하 수준. 그 영향으로 쌀 재고 늘어. 가공용 쌀 소비 촉진시켜 쌀 관련 비용 줄여야.

이에 우리쌀 소비 앞장서는 기업들 줄줄이 등장.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새해 첫 신규 음료로 경기도 이천 햅쌀을 활용한 이천 햅쌀 라떼와 이천 햅쌀 크림 프라푸치노 출시.

웅진식품 지난해 아침햇살 중심으로 연간 가공용 쌀 약 2500t 이상 사용.

설빙 No.1 코리안 디저트 카페 표방한 만큼 우리 농산물 활용 메뉴 많이 판매.

스테디셀러인 인절미 설빙, 인절미 토스트 주 재료인 인절미를 다용도로 활용해 쌀 소비 촉진.

지난해 9월까지 쌀 총 46t 소비. 쌀밥보다 쌀 가공품으로 쌀 소비량 늘어나는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