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몽골 등 수출 다변화 지역에 100명 선발 파견
인도·몽골 등 수출 다변화 지역에 100명 선발 파견
  • 박선정 기자
  • 승인 2019.03.04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농식품 청년 해외 개척단(AFLO)’ 발대식
지난달 22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잠재력 있는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역량을 활용해 농식품 수출 신규시장을 개척하는 ‘농식품 청년해외개척단’ 발대식을 가졌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지난달 22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잠재력 있는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역량을 활용해 농식품 수출 신규시장을 개척하는 ‘농식품 청년해외개척단’ 발대식을 가졌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잠재력 있는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역량을 활용해 농식품 수출 신규시장을 개척하는 ‘농식품 청년해외개척단(AFLO·이하 개척단)’ 발대식을 지난달 22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했다.

개척단은 일본·중국·미국 등 기존 주력시장 외에 신규시장 개척을 위해 지난 2017년부터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100명을 선발해 상·하반기 3차례에 걸쳐 말레이시아, 인도, 몽골, 말레이시아, 미얀마, 캄보디아, 폴란드 등 우리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한 주요 거점 6개국으로 파견할 계획이다.

파견된 개척단원들은 수출업체와 매칭돼 해당 업체가 원하는 시장 정보 조사, 유망상품 발굴 등을 추진하게 된다. 업무 수행 능력이 뛰어난 개척단원은 파견기간 종료 후 수출업체 일자리 알선 등을 통해 취업 연계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날 발대식에는 1차로 선발된 청년해외개척단원 48명과 다변화사업 프런티어 기업으로 선정된 수출업체 관계자 등 70명이 참석해 청년개척단 활동 선서식과 임명장 수여식을 비롯해 시장개척 의지를 다지는 행사로 마련됐다.

발대식 이후 권역별 시장다변화 참여사 관계자와의 대화시간을 통해 상호간 유대강화 및 비전을 공유하는 한편 지난해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 파견됐던 선배 파견자 김가령씨와의 멘토링 시간을 통해 시장개척 노하우 및 취업 연계 성공담 등을 전수받는 시간도 가졌다.

개척단 프로그램을 통한 취업률도 높게 나타났는데 지난 2017년 1기 수료자의 경우 100% 취업률을 보이며 ‘청년해외개척단’ 프로그램이 청년들의 직무역량을 살리는 일자리 창출 기회임을 입증했다.

지난해 ‘수출시장 다변화 프런티어 업체’로 지원받은 맘모스 유승환 과장은 “개척단 청년인턴이 현지에서 직접 상담한 60개사 바이어 리스트 정보를 전달받아 지속적으로 해당 바이어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영세 수출업체의 부족한 인력과 언어장벽에 개척단 청년들이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 올해도 기대하는 바가 크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식품 청년해외개척단 사업은 농식품 수출업체가 전략적으로 신시장을 개척하는 데 있어 청년들의 역량을 활용하고, 미래의 수출 전문가를 양성하는 사업”이라며 “앞으로 개척단 청년을 활용해 우리 농식품 수출을 확대하는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