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카나, CJ제일제당 출신 이상구 신임 대표이사 취임
멕시카나, CJ제일제당 출신 이상구 신임 대표이사 취임
  • 전윤지 기자
  • 승인 2019.03.1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킨 시장에서 트렌드, 소비자 신뢰 우선”
멕시카나가 제4대 전문 경영 CEO로 이상구 대표이사(사장)를 선임했다. 사진=멕시키나 제공
멕시카나가 제4대 전문 경영 CEO로 이상구 대표이사(사장)를 선임했다. 사진=멕시키나 제공

멕시카나가 제4대 전문 경영 CEO로 이상구 대표이사(사장)를 선임했다.
이상구 대표이사는 1988년 삼성그룹 공채로 직장생활을 시작해 국내 외식 업체 대표 기업인 CJ에서 30여 년을 재직했다. 특히 이상구 대표이사는 CJ제일제당 영업본부장 상무와 마케팅 본부장 상무 등 11년간 임원을 역임했으며 최근 CJ HMR제품 매출 고달성 및 시장 점유율 1위를 구축하는데 상당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멕시카나는 외식산업 전반에 걸친 다양한 실무 경험과 다년간의 임원 경력을 지닌 이상구 대표이사(사장)가 전문 경영인으로서의 역량을 고루 갖췄다고 판단해 이번 선임을 결정했다.
이번 취임식을 통해 이상구 대표이사는 치킨 프랜차이즈 1세대 기업인 멕시카나의 명가재건을 다짐하며, 과열된 치킨 프랜차이즈 시장에서 멕시카나만의 돌파구를 찾기 위해서는 제품 강화와 발 빠른 시장 트렌드 인지, 소비자 신뢰 구축이 우선되어야 할 것을 역설했다.

이번 신임 대표이사 취임에 대해 멕시카나는 "CJ에서 브랜드를 육성하고 체계화하는 데 큰 공헌을 한 이상구 대표이사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며 "멕시카나가 현재 큰 전환점을 맞이한 만큼 고객 만족 및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창립 30주년을 맞이하는 멕시카나는 최근 치토스치킨, Mr.김치킨 등 협업을 통해 출시된 신제품들의 연이은 성공과 빅모델 계약으로 인한 브랜드 인지도 확대 등의 성과를 보이며 가맹점 창업과 판매율의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