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념치킨 3년 전보다 당·나트륨 함량 높아
양념치킨 3년 전보다 당·나트륨 함량 높아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9.03.1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념치킨이 3년 전보다 더 짜고 달게 조리된다고 밝혀져.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BBQ·bhc·네네치킨·페리카나·교촌치킨·굽네치킨 총 30개 매장서 프라이드, 양념, 간장, 치즈치킨 수거해 당·나트륨 함량 조사.

2015년 식품의약품안전처 조사결과 비교하니 양념치킨 당 함량 38.7%(6.2g→8.6g)·나트륨 함량 28.1%(402.74㎎→516.0㎎) 증가.

양념치킨이 조사 품목 4종 가운데 가장 당류 함량 높아.

100g당 함량을 따졌을 때 프라이드의 17.2배 달해.

100g당 나트륨 함량 치즈치킨(627.1㎎)이 가장 많아.

이어 간장, 양념, 프라이드치킨 순.

동일 브랜드, 같은 메뉴라도 매장마다 당류 함량 최대 4배, 나트륨 함량 최대 1.6배까지 차이 나.

지난해 12월 프랜차이즈 업체 간담회서 BBQ·bhc 제외한 4개 업체 당·나트륨 절감 의지 보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