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세계 물의 날’ 캠페인 동참
오비맥주, ‘세계 물의 날’ 캠페인 동참
  • 전윤지 기자
  • 승인 2019.03.2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 물 없는 6시간 경험
“물 보전 활동 앞장설 것”
고동우 오비맥주 대표(왼쪽에서 세번째)와 임직원들이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서울 본사에서 ‘물 없는 6시간’ 캠페인에 참여했다. 사진=오비맥주 제공
고동우 오비맥주 대표(왼쪽에서 세번째)와 임직원들이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서울 본사에서 ‘물 없는 6시간’ 캠페인에 참여했다. 사진=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대표 고동우)는 UN이 지정한 세계 물의 날(3월 22일)을 앞두고 서울 본사에서 ‘물 없는 6시간(No water for 6 hours)’ 캠페인을 실시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물 부족 국가의 10가구 중 8가구는 여성들이 물을 구해오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이들이 물을 얻기 위해 걸어야 하는 시간은 하루 평균 6시간. 오비맥주는 이러한 여성들의 고통을 함께 느끼고 공감하기 위해 이번 사내 캠페인을 기획했다. 캠페인 참여자 수만큼 소정의 기부금을 적립해 국내 물 부족 지역 돕기에 사용할 예정이다.

서울 본사에 근무하는 오비맥주 임직원 250여 명은 지난 20일 오후 1시부터 6시간 동안 물과 커피, 차, 음료 등 마실 것의 음용을 중단하고 화장실, 탕비실 등에서도 물 사용을 제한해 물 없는 삶의 불편함을 직접 체험했다. 캠페인 참여를 통해 그동안 당연하게 써왔던 물의 소중함에 대해 느끼고 지구촌 물 부족 사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다.

이외에도 물 부족 국가 현실을 보여주는 사진전, 개발도상국 여성들이 6시간 동안 물 긷는 과정을 체험하는 워터트래킹, 물 절약 실천을 다짐하는 서약식 등 사내 물 환경 이벤트를 통해 생명의 근원인 물의 고마움도 되새겼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캠페인 참여를 통해 임직원들이 삶의 필수 요소이자 맥주의 핵심 원료인 물의 가치를 인식하고 물 보호를 실천할 수 있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며 “앞으로 우리 지역사회를 위한 물 보전 활동에도 더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비맥주는 올해 새로운 사회공헌브랜드인 OB좋은세상을 선포하고 물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미래 물 지킴이 수호천사’, ‘물과 사람 60초 영화제’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