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송림푸드 이어 농산물 전처리 인프라 확보
CJ프레시웨이, 송림푸드 이어 농산물 전처리 인프라 확보
  • 전윤지 기자
  • 승인 2019.03.2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이팜스·제이앤푸드 인수…식문화 전반적 경쟁력 향상 기대
CJ프레시웨이 문종석 대표이사(좌)와 제이팜스 강원중 대표이사(우)가 주식인수를 위한 매매계약을 체결한 모습. 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CJ프레시웨이 문종석 대표이사(좌)와 제이팜스 강원중 대표이사(우)가 주식인수를 위한 매매계약을 체결한 모습. 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지난 21일 농산물 전처리 분야 선도업체인 제이팜스·제이앤푸드(대표이사 강원중)를 인수하는 본계약(SPA)을 체결했다. 인수 대상은 제이팜스·제이앤푸드 지분 각 90%이며 총 인수금액은 약 230억 원이다. CJ프레시웨이는 70% 지분을 우선 인수하고, 2년 후 20% 지분을 인수할 계획이다.

제이팜스·제이앤푸드는 농산물 전처리 전문업체로서 HMR 등 식품 제조사를 비롯해 급식, 유통 등의 경로에 420여 개 품목, 연간 약 1만여t 전처리 농산물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농산물을 세척하고 다듬는 1차 전처리뿐만 아니라 분쇄, 절단, 농축, 분말, 급속냉동 등에 이르는 고부가 전처리 가공역량을 갖추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최근 3년간 연평균 약 18%의 안정적 매출 성장을 보였으며, 지난 2017년 매출은 약 490억 원을 기록했다.

이번 인수를 통해 CJ프레시웨이는 운영 효율화가 화두로 떠오르며 전처리 식재료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급식, 외식업계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또 최근 급성장 중인 HMR 등 원료공급 경로도 소스, 식품 제조업체로 다변화되면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CJ프레시웨이 전략기획담당 관계자는 “전처리 농산물에 대한 고객 니즈는 급식시설, 외식 사업장뿐만 아니라 식문화 트렌드 변화에 따른 HMR, 밀키트, 케어푸드까지 확대되고 있다”며 “소스 제조업체인 송림푸드 인수에 이어 농산물 전처리 선도업체 인수로 맞춤형 식자재 제공의 기틀을 완성한 만큼 고객 경로 대응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CJ프레시웨이는 지난 2016년 조미식품 전문회사인 송림푸드를 인수해 자체제품 생산 기반을 확보했으며, 이를 통해 각종 소스와 분말을 공급하는 것은 물론 외식, 프랜차이즈 고객사에 맞춤형 소스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