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용인, 파주 야생조류 분변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경기 용인, 파주 야생조류 분변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 정태권 기자
  • 승인 2019.03.26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경기 용인(청미천 H5N2형)과 파주(공릉천 H7N7형)에서 19일에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최종 확진되었다고 25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저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확진됐지만 차단방역 강화를 위해 해당지역에 대해서는 7일간 소독 강화 조치가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현재 철새에서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지속 검출되고 있는 위험시기로 전국 모든 가금농가에서는 △출입 인원과 차량에 대한 철저한 출입통제△농가 진출입로와 축사 주변에 충분한 생석회 도포△매일 축사 내·외부와 농가 주변 도로 등 소독△축사별 장화(신발) 갈아신기와 축사 출입 전 소독△철새도래지와 저수지 등 방문 자제 등 차단방역 수칙을철저히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