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피자헛, FCD매장 ‘미니 도넛’ 출시
한국피자헛, FCD매장 ‘미니 도넛’ 출시
  • 전윤지 기자
  • 승인 2019.03.27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사‧디저트까지…여유 즐기는 공간
한국피자헛이 FCD 매장에 ‘미니 도넛’을 출시했다. 사진=피자헛 제공
한국피자헛이 FCD 매장에 ‘미니 도넛’을 출시했다. 사진=피자헛 제공

한국피자헛(이하 피자헛)은 패스트 캐주얼 다이닝(Fast Casual Dining, 이하 FCD) 콘셉트 매장의 디저트 메뉴로 ‘미니 도넛’을 출시했다.  FCD 매장은 2017년 3월 시작해 현재 14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피자헛은 FCD 매장에서 식사 외에도 동네 아지트 같은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도록,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디저트 메뉴를 새로 출시했다. 한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미니 도넛은 푹신하고 달콤한 맛의 오리지널 도넛과 초코 도넛 두 가지 맛이다. 도넛 6개가 제공되는 단품 가격은 1500원이며, 고급 이탈리아 정통 커피인 라바짜 아메리카노와 함께 세트로 주문해도 2500원으로 합리적이다.

피자헛 FCD 매장은 세련되고 편안한 분위기를 갖춰 모든 연령층이 방문 가능한 레스토랑이다. 기존 피자헛 메뉴뿐만 아니라 FCD 매장에서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한다. 피자 외에 파스타, 라이스, 샌드위치 등 식사 메뉴와 수프, 샐러드 같은 사이드 메뉴와 맥주 등을 선보이고 있다.

피자헛은 총 주문 건수가 일반 매장보다 1.7배 높고 고객 재방문율 의사가 90%에 달하는 등 높은 성과를 내는 FCD 매장을 계속해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최두형 한국피자헛 마케팅팀 이사는 “주거 밀집 지역에 위치한 FCD 매장은 다양한 연령층의 고객이 모든 시간대에 고르게 방문하는 만큼, 폭넓은 메뉴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며 “식사뿐 아니라 간단한 스낵을 즐기고 싶을 때도 언제든지 FCD 매장에 편하게 방문해 주시길 바란다”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