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사, 알룰로스 중심으로 차세대 감미료 알리기
삼양사, 알룰로스 중심으로 차세대 감미료 알리기
  • 정태권 기자
  • 승인 2019.04.0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사 대상 기능성 식품소재 세미나 개최
알룰로스, 특화 올리고당, 식이섬유 소개… 건기식 인정 시험 중
삼양사가 개최한 기능성 식품소재 세미나에서 삼양사 최낙현 식품BU(Business Unit)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삼양사 제공
삼양사가 개최한 기능성 식품소재 세미나에서 삼양사 최낙현 식품BU(Business Unit)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삼양사 제공

삼양그룹(회장 김윤)의 ‘글로벌, 스페셜티(고기능성), 신규사업’ 성장 전략에 맞춰 삼양사가 스페셜티 소재 마케팅을 본격화하고 있다.

삼양사는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고객사 연구원 등 200여 명을 초청해 기능성 식품소재 세미나를 개최하고 프리미엄 감미료 제품 및 시장 최신 트렌드를 소개했다고 2일 밝혔다.

삼양사 식품연구소는 이번 세미나에서 자체 개발한 효소 기술로 생산한 알룰로스를 비롯해 케스토스, 말토올리고당G4, 올리고당 분말 등 특화 올리고당을 소개하고 이를 적용한 제품을 선보여 많은 관심을 받았다.

알룰로스는 무화과, 포도 등에 들어 있는 단맛 성분으로 설탕과 비슷한 단맛을 내면서 칼로리는 ‘제로’ 수준이어서 최적의 차세대 감미료로 불린다. 삼양사의 알룰로스는 2017년부터 트루스위트라는 브랜드로 판매를 시작해 현재 국내 음료, 유제품, 아이스크림 등에 적용되고 있다.

케스토스는 프락토올리고당의 일종이다. 프락토올리고당은 유익균 증식 및 배변활동 원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국내에서 케스토스를 생산할 수 있는 기업은 삼양사가 유일하다. 현재 삼양사는 케스토스를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인정 받고자 아토피 개선 효과 입증을 위한 인체 적용 시험을 진행 중이다.

삼양사는 프리미엄 감미료 제품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자 미국, 중국 등의 글로벌 식품기업들과 알룰로스 적용을 협의 중이다. 오는 6월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리는 국제식품기술 박람회(IFT 2019)에도 지난해보다 규모를 확대해 참가할 예정이다.

삼양사 관계자는 “올해 삼양사는 알룰로스를 비롯한 차세대 감미료의 글로벌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다”며 “코카콜라도 알룰로스를 적용한 제품을 북미에 출시하는 등 관련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 중”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