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창기 회장, “이디야커피의 브랜드 가치 제고할 것”
문창기 회장, “이디야커피의 브랜드 가치 제고할 것”
  • 전윤지 기자
  • 승인 2019.04.02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디야커피, 창립 18주년 기념식 진행
1% 폐점률 유지 등 올해 3,000호 매장 오픈 예정
이디야커피 문창기 회장(오른쪽에서 4번째)이 이디야커피 창립 18주년 기념식에서 케이크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이디야커피 제공
이디야커피 문창기 회장(오른쪽에서 4번째)이 이디야커피 창립 18주년 기념식에서 케이크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이디야커피 제공

이디야커피 문창기 회장이 이디야커피 창립 18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이디야커피가 1일 논현동 소재 이디야커피 사옥에서 문창기 회장 및 전 임직원들과 장기 운영 가맹점주들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18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디야커피는 2001년 1호점 오픈 이후 2013년 1,000호점, 2016년 2,000호점에 이어 올해 3,000호점 오픈을 바라보며 국내에서 가장 많은 가맹점을 보유한 커피 프랜차이즈로 성장했다. 최근 5년간 연평균 300개 이상의 신규 가맹점을 오픈 했으며 매년 10% 이상의 매출 신장률을 보이는 등 꾸준한 성장 가도를 달리고 있다. 특히 1%대의 낮은 폐점률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며 외형적인 성장뿐 아니라 내실 관리에도 성공했다.

이디야커피의 성장세 이면에는 특유의 ‘상생 경영’ 방침이 있었다. ‘가맹점주가 살아야 본사도 산다’ 는 슬로건 아래 가맹점 부담을 덜기 위해 타 브랜드 대비 낮은 점포 개설 비와 매출의 일정 비율이 아닌 업계 최저 수준의 월정액 로열티(25만원)를 유지해왔다. 최근 2년간 가맹점 공급 물류가격을 인하했으며 각종 프로모션, 판촉물 제작 등 의 마케팅 비용은 본사가 전액 부담한다.

문창기 회장은 이날 기념식에서 상생경영을 다시 강조하고 앞으로 이디야커피의 브랜드 가치 향상을 위해 매진할 것을 밝혔다. 이디야커피는 지난 2월부터 R&D 비용 350억을 투자해 경기도 평택에 제품 생산시설 ‘이디야커피 드림 팩토리’ 기공식을 갖고 건립을 진행 중이다. 내년 완공과 함께 고품질의 커피 원두, 스틱커피 ‘비니스트’ 등의 자체 생산으로 브랜드 가치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문창기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큰 변화의 시기를 앞두고 있는 지금 스스로 브랜드 가치를 지키고 향상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기본에 충실한 품질관리, 고객 서비스, 상생경영을 바탕으로 이디야커피의 브랜드 가치를 제고할 것”이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