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개호 장관, 고 지정환 신부에 국민훈장 모란장 전수
이개호 장관, 고 지정환 신부에 국민훈장 모란장 전수
  • 육주희 기자
  • 승인 2019.04.24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지정환 신부, 임실치즈의 개척자로 한국 치즈산업의 초석 마련
고 지정환(디디에 세스테반스, Didier t'Serstevens) 신부의 빈소가 차려진 전주 중앙성당.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난 15일 빈소가 차려진 전주 중앙성당을 찾아 고 지정환 유족에게 국민훈장 모란장을 전수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고 지정환(디디에 세스테반스, Didier t'Serstevens) 신부의 빈소가 차려진 전주 중앙성당.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난 15일 빈소가 차려진 전주 중앙성당을 찾아 고 지정환 유족에게 국민훈장 모란장을 전수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난 15일 고 지정환(디디에 세스테반스, Didier t'Serstevens) 신부의 빈소가 차려진 전주 중앙성당을 찾아 유족에게 국민훈장 모란장을 전수했다.

고 지정환 신부는 벨기에 출신으로 1959년 천주교 전주교구 소속 신부로 입국해 1961년 전북 부안성당에 부임, 3년간 간척지 100ha를 조성하고 농민에게 제공하는 등 가난한 농민의 삶의 기반을 조성하는데 헌신했다.

또한 1967년에는 전북 임실에 국내 최초로 치즈공장을 설립해 농가 생활수준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고, 중증 장애인 재활센터 설립을 통해 장애인의 자활에 헌신했다.

임실치즈라는 독자적인 브랜드 개발과 지방 특산물로 성장시키면서 국내 치즈산업 발전의 계기를 만들었으며,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치즈 연구개발에도 최선을 다했다. 특히 2016년에는 대한민국 국익에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다. 

정부는 영양공급이 부족했던 어려운 시기에 선진국에서 젖소를 수입해 국민에게 제공한 것처럼 한국의 치즈산업을 태생시키고, 임실군을 치즈산업의 메카로 탈바꿈시키는 등 그 공로를 높이 평가해 국민훈장 모란장을 추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