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맥주·와인 41종 발암물질 ‘글리포세이트’ 불검출
수입 맥주·와인 41종 발암물질 ‘글리포세이트’ 불검출
  • 박시나 기자
  • 승인 2019.04.29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27일 수입 맥주와 와인에서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됐다는 해외 정보와 관련해 국내로 수입돼 유통 중인 맥주와 와인에 대해 수거·검사한 결과 모두 불검출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글리포세이트는 국제암연구소에서 발암추정물질(Group 2A)로 분류하고 있지만, 제외국(유럽 식품안전청(EU/EFSA), 미국 환경호보호청(EPA), 일본 식품안전위원회 등)에서는 식이섭취로 인한 발암성이 없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번 검사는 미국 공익연구단체 발표한 총 20(맥주 15, 와인 5) 제품 중 국내로 수입된 11(맥주 10, 와인 1) 제품과 국내 유통 중인 수입 맥주 30개 제품 총 41개 제품에 대해 실시됐다. 결과는 모두 글리포세이불검출 확인됐다.

이에 앞서 지난 해 5월 국내에서 제조·유통 중인 맥주 10개 제품을 수거·검사한 결과에서도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되지 않았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식품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