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일품진로 1924, 일품진로 18년산 몽드셀렉션 대상 수상
하이트진로, 일품진로 1924, 일품진로 18년산 몽드셀렉션 대상 수상
  • 박시나 기자
  • 승인 2019.05.0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품진로 1924, 일품진로 18년산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일품진로 1924, 일품진로 18년산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하이트진로의 프리미엄 소주 '일품진로 1924','일품진로 18년산'이 세계적 수준의 우수한 품질력을 인정받았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일품진로 1924' '일품진로 18년산'이 세계 유명 주류품평회인 '2019 몽드셀렉션'에 출품해 증류주 부분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지난 해 출시된 일품진로 1924와 일품진로 18년산은 뛰어난 풍미와 맛을 앞세워 몽드셀렉션 참여 첫 해에 대상을 수상했다. 일품진로가 7년 연속 소주부문 대상을 수상한 후 일품진로 1924와 일품진로 18년산이 수상을 이어가며, 프리미엄 소주 브랜드 일품진로의 품질력과 가치를 다시 한 번 증명하게 됐다.

몽드셀렉션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국제주류품평회로, 영국 런던의 국제주류품평회(IWSC),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국제주류품평회(SWSC)와 함께 세계 3대 주류품평회로 알려져 있다. 매해 100여 명의 주류 전문가들이 제품 맛과 향을 포함한 품질을 분석해 90점 이상 받은 제품에 한해 대상을 수여한다.

‘일품진로 1924’는 1924년부터 이어온 하이트진로만의 양조 기술력을 바탕으로 증류 초기와 말기에 나오는 원액을 제외하고 향과 풍미가 가장 뛰어난 중간 원액만 사용한다. 또, 100% 쌀증류원액을 냉동여과공법으로 잡미, 불순물을 제거하여 더욱 더 깨끗하고 부드러운 맛 구현해 대한민국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맛과 향을 반영한 주질을 완성했다.

‘일품진로 18년산’은 6,000병 한정판매로 출시, 출시와 동시에 입소문을 타며 품귀현상을 빚으며 조기 완판됐다. 18년 목통 숙성원액 100% 주질을 자랑하며 18년간 최적의 온도, 습도를 맞추기 위해 주기적으로 목통의 위치를 바꾸고 교체하는 등 정성을 들여 숙성시킨 최상급 소주이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이번 몽드셀렉션 대상 수상은 일품진로 브랜드의 품질과 가치를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대표 프리미엄 소주로서 최고의 자리를 이어 나가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