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 자주 마시는 남성, 염증 지표 낮아
녹차 자주 마시는 남성, 염증 지표 낮아
  • 박시나 기자
  • 승인 2019.05.17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차를 자주 마시는 남성은 염증 지표인 C-반응 단백(CRP)이 눈에 띄게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져.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국민건강보험 김영성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박사팀이 2015?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64세 성인 3031명을 대상으로 하루 커피ㆍ녹차 섭취량과 CRP의 상관성 분석.

CRP는 염증 상태를 보여주는 지표로, 심혈관 질환의 강력한 예측 인자로 알려져. 만성 염증은 암ㆍ동맥경화ㆍ당뇨병 등 다양한 질병의 발생 위험을 높이기 때문.  

CRP 수치가 높으면 그만큼 염증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 녹차를 하루 1잔 이하 마시는 남성의 CRP는 0.26배, 2잔 마신 남성은 0.40배, 3잔 이상 마신 남성은 0.55배 감소했다. 남성의 녹차 소비량이 늘어날수록  CRP가 더 많이 감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