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세대를 위한 민주 시민교육론
미래세대를 위한 민주 시민교육론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9.06.10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문 우양재단 이사장, (전)전주대 문화관광대학장

요즘 우리나라 곳곳에서 벌어지는 폭언·폭력사태가 심상찮다. 불안하다. 폭언·폭력의 도미노 현상이 국회와 노조 활동 현장까지 이어지며 생긴 대립과 갈등의 일상화, 구조화 우려 때문이다. 

다양한 의견의 개진, 대립과 갈등은 건강한 민주사회의 소중한 자산이요 국력 시너지의 원천이다. 다만 폭넓은 소통과 그 법도와 윤리의 확립을 전제로 한다.

그러므로 이른바 진영논리에 입각한 자극적 언행과 다른 진영의 주장에 대한 준엄한 논고와 낙인만이 횡행한다면 정의와 진리의 민주사회 전개는 어렵다.

그야말로 언감생심(焉敢生心)에 연목구어(緣木求魚)다. 그런데 지금의 우리나라는 내부통합을 핵심가치로 삼는 통 큰 정치적 결단, 특히 정부 여당의 희생적 리더십의 선제적, 적극적 전개 의지와 능력이 매우 부족한 듯하다. 
 

게다가 성장세대, 미래세대의 비전을 위한 고민이나 교육정책이 별로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도 불안감을 부추긴다. ‘참교육’을 표방하는 교직자단체나 시민단체들도 통일, 환경, 인권, 적폐, 과거사 등 묵직하되 까칠한 이슈에 관심이 있지 미래 대책 등 밋밋한 일에는 무덤덤, 별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실제로 미래를 걱정해야 할 인권 관련 국가기관마저 학생들의 휴대폰, 복장, 머리염색 등 교육환경 위해요소 감소를 위한 학교장의 고육지책(苦肉之策)을 개성의 자유로운 발현권과 자기 결정권에 대한 침해로 보고 시정을 권고했다는 소식이다. (동아2019.6.3.)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하나? 그 모범답안의 하나를 성장세대, 미래세대인 청소년들을 위한 교육 연구와 강의로 평생 헌신한 오인탁 연세대 명예교수의 신저 ‘민주시민 교육론’(민주화운동 기념사업회,2016.12)에서 찾아본다.

그는 현대를 ‘디지털 테크노미디어(Digitaltechnomedia)’ 시대로 정의하며 그 핵심가치로 의사소통, 비판적 사고(Critical Thinking), 협력&융합(Collaboration& Convergence), 창의력(Creativity) 등 ‘4C’를 제시한다. 그리고 ‘4C’ 핵심가치 실현을 위한 시공간을 포괄하는 디지털 플랫폼의 구축을 정부에 주문하고 있다. 

그는 ‘민주 시민교육은 모든 민주공화국의 지속적 보존과 발전을 위한 필수 불가결한 조건으로 시민 개개인의 애국심을 꼽으며 영국은 민주 시민교육의 정부 주관, 독일이나 오스트리아는 종교와 정당등 사회적 조직들에게 맡기고 있다’고 소개한다.

우리나라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연수원에 ‘민주시민 교육과’가 있을 뿐 그 역할도 부분적이고 지엽적이라고 한다. 

2017년 영국 국민투표에 의한 브렉시트(Brexit: Britain Exit)의 경우, ‘충격받은 독일과 오스트리아는 현재 연방 교육 문화장관 회의(BKK)를 비롯한 회의를 통해 민주 시민교육의 내용과 방법을 다듬어 초 중등학교에서 의무화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한다.

EU탈퇴를 반대한 영국의 정치지도자들이 자신과 정반대인 투표결과를 존중하고 부정하지 않는 모습에서 여전히 영국 민주 시민교육의 성숙함을 엿볼 수 있다는 설명도 있다.(책15-17쪽) 
 

끝으로 오인탁 교수의 맺는말 일부(책 58쪽)를 소개하고 독자들의 고민과 성찰을 기대하며 이 글을 마친다. ‘민주 시민 교육론의 최우선적 목표이자 본질과 근원을 이루고 있는 것은 애국심이다.

애국심은 민족과 국가의 역사 이야기가 성장세대의 가슴에 담겨야 비로소 개성 있는 자아 정체성으로 형성되는 것이다. 이러한 정체성 교육이 모든 민주 시민교육의 전제조건이요 최우선적 과제다.’(책55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