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휴가철 비브리오 식중독 주의 당부
식약처, 휴가철 비브리오 식중독 주의 당부
  • 이동은 기자
  • 승인 2019.07.26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패류 충분히 가열·조리 후 섭취

식약처(처장 이의경)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바닷가를 찾는 피서객들의 비브리오 식중독 주의를 당부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 환자는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평균 80%가 7~9월 여름철에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발생 장소는 음식점, 주요 원인 식품은 어패류로 조사됐다.

또한 어패류 섭취나 상처부위를 토해 바닷물 속의 비브리오 불리피쿠스 등에 감염되는 비브리오 패혈증 역시 바닷물 온도가 올라가는 8~9월 환자수의 평균 64%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과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수산물 섭취 시 구매·보관·조리 과정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고 강조했다.

여름철 비브리오 식중독과 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신선한 상태의 어패류 구매 및 신속 냉장보관(5℃ 이하) △냉동 어패류의 경우 속까지 충분히 익도록 가열·조리(내부 85℃, 1분 이상)해 섭취 △칼과 도마는 전처리용과 횟감용을 구분해 사용 △사용한 조리도구는 세척, 열탕 처리해 2차 오염 방지 △상처 난 피부가 바닷물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식약처는 “안전하게 식품을 소비할 수 있도록 발생 시기별 주의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며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식중독 예방요령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