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과 사람이 함께 만드는 감성문화공간 ‘카페봇’ 성수동에 오픈
로봇과 사람이 함께 만드는 감성문화공간 ‘카페봇’ 성수동에 오픈
  • 김지은 인턴기자
  • 승인 2019.08.0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이 커피, 디저트, 칵테일 등 제작
사진=카페봇 제공
사진=카페봇 제공

성수동에 로봇과 사람이 함께 만드는 감성문화공간 ‘카페봇’이 오픈했다.

카페봇은 로봇 자동화 전문 기업 티로보틱스의 기술과 미디어 기반의 콘텐츠 회사 디스트릭트홀딩스의 예술적 감성을 융합해 탄생시킨 감성문화공간이다.

카페봇은 다양한 콘셉트의 카페가 들어서며 한국의 브루클린으로 불리는 성수동에 위치했다. 외관은 공업 단지 형태의 과거 성수동 모습을 고스란히 남겨둔 건물 우측과 현재의 성수동을 왜곡해 반사하며 미래를 담아낸 건물 좌측은 극적인 대비와 조화를 이룬다.

내부는 미디어 아트를 통해 시즌별 테마에 맞는 공간으로 구성했다. 이번 시즌 테마인 ‘핑크 라군’은 핑크 바다와 에메랄드 빛 하늘, 신비로운 바다로 알려져 있는 멕시코 칸쿤의 핑크 라군을 모티브했다.

카페봇에는 모션을 인식해 시선을 따라가는 플라밍고봇과 상호작용을 통해 변하는 크리쳐들이 있는 공간에서는 로봇 바텐더 시그니처 커피와 데킬라 베이스의 멕시코 음료를 제조해준다.

로봇 크루는 로스터와 바리스타가 만든 최적의 브루잉 방식을 통해 음료를 추출하는 드립봇, 사용자가 만든 그림과 패턴을 로봇이 구현하는 디저트봇, 바텐더가 만든 레시피로 음료를 제작하는 드링크봇이 있다.

드립봇은 블루보틀, 스텀프타운과 함께 미국의 3대 스페셜티 커피로 손꼽히는 인텔리젠시아의 브루잉 커피를 일정한 온도와 정량 추출로 제공한다. 디저트봇은 고객이 원하는 드로잉을 즉석에서 케이크 위에 디자인 한다. 그날의 기분을 담은 이모지와 디저트봇이 연구한 피카소를 오마주한 드로잉을 선택할 수 있다. 홀케이크는 특별한 날을 표현할 수 있는 다양한 드로잉을 직접 주문제작 할 수 있어 기념일 선물로 좋다. 드링크봇은 쉐이킹 퍼포먼스를 구현하는 칵테일류와 다양한 리퀴드를 믹스해 제작하는 논알콜 음료, 자동화 장비를 활용한 맥주를 제공한다.

카페봇 관계자는 “만드는 사람은 로봇과 함께 특별한 메뉴를 만들어내고 즐기는 사람은 미디어 아트를 통해 새로운 감성을 발견할 수 있는 곳”이라며 “카페봇은 F&B의 새로운 변화를 이끄는 감성문화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