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락 식약처 차장, 공유주방 업체와 간담회 개최
최성락 식약처 차장, 공유주방 업체와 간담회 개최
  • 이동은 기자
  • 승인 2019.08.0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로공사, 위쿡 대표자 등 공유주방 시범사업 업체와 소통의 자리 마련

식품의약품안전처 최성락 차장은 9일 오후 3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한국도로공사, 서울만남의광장휴게소·안성휴게소 창업자, 위쿡 및 위쿡 입점 사업자 등 공유주방 시범사업 업체와 관할 지자체 등과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간담회는 규제 샌드박스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공유주방 시범사업 규제특례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발전 방안 등을 논의하는 한편, 운영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현장의 고충을 청취하고 제도적으로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최 차장은 이날 최근 제2호로 승인된 공유주방에서 생산된 제품을 유통·판매(기업 간 거래-B2B)까지 가능하도록 허용한 만큼 식중독 등 식품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의무를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최성락 차장은 “최근 외식업의 폐업률이 높아 예비창업자들의 부담이 높은 만큼, 낮은 초기비용과 실패부담을 줄일 수 있는 공유주방 시범사업이 안정적으로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