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고슬고슬한 밥알에 불향 더한 ‘황금밥알 200℃ 볶음밥’ 2종 출시
풀무원, 고슬고슬한 밥알에 불향 더한 ‘황금밥알 200℃ 볶음밥’ 2종 출시
  • 김지은 인턴기자
  • 승인 2019.08.23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름 없이 간편하게 조리 가능
사진=풀무원 제공
사진=풀무원 제공

풀무원식품이 고슬고슬한 밥알에 불향이 가득한 ‘황금밥알 200℃ 볶음밥’(420g/6980원) 2종을 출시했다.

황금밥알 200℃ 볶음밥은 전문점 방식대로 웍에 기름을 두르고 밥, 계란 등 재료를 함께 볶아내 차별화했다. 재료와 밥을 섞는 기존 냉동 볶음밥에서 맛볼 수 없는 식감과 풍미를 즐길 수 있다.

고슬고슬한 식감을 위해 밥에 신선한 계란을 부어 함께 볶아 내는 ‘밥알계란코팅’ 기술을 적용했다. 높은 온도에서 빠르게 볶아 밥알 알알이 계란 코팅을 입혔고 밥알에 찰기를 없애 밥알끼리 뭉치지 않도록 했다.

또한 200℃의 강한 화력으로 웍을 달군 후 재료를 초고속으로 볶아 불향을 가득 담았다. 생대파로 달궈낸 파 기름으로 볶아 볶음밥의 깊은 풍미를 더했다.

신제품은 ‘황금밥알 200℃ 포크&스크램블 볶음밥’과 ‘황금밥알 200℃ 새우&갈릭 볶음밥’ 두 종류다. 포크&스크램블은 굴소스에 불향 머금은 국내산 돼지고기와 튀긴 마늘, 생대파, 생계란의 고소한 맛이 조화를 이룬다. 새우&갈릭은 새우의 식감과 풍미 가득 튀겨낸 마늘의 바삭함이 먹는 즐거움을 더한다.

황금밥알 200℃ 볶음밥은 한번 볶아진 제품이라 기름 없이도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다. 달궈진 팬에 그대로 부어 볶거나 랩을 씌우지 않고 전자레인지 용기에 담아 전자레인지로 3분 돌리면 완성된다.

풀무원식품 제갈지윤 PM은 “황금밥알 200℃ 볶음밥 2종은 새로운 설비 도입과 기술 개발 노력 끝에 출시하게 됐다”며 “기존 풀무원 볶음밥이 건강한 맛으로 차별화했다면 이번에는 전문점에서 맛볼 수 있는 불향 가득한 프리미엄 볶음밥으로 다양한 소비자의 입맛을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