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보건위 국감 8일 앞두고 계획서조차 제출못해
농식품·보건위 국감 8일 앞두고 계획서조차 제출못해
  • 박현군 기자
  • 승인 2019.09.24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재벌 등 한탕국감에 외면당한 식품·외식이슈 쌀·축산시장 개방 등 현안은 외면

국감에서 중요하게 다뤄져야 할 민생이슈들이 국회의 국감 한탕주의 관행에 밀려 나고 있다.

24일 현재 국회는 식품·외식산업 분야를 다뤄야 할 농림축산해양식품위원회(이하 농식품위)와 보건복지위원회(이하 보건위)가 아직도 국감계획을 최종 확정하지 못한 채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위의 경우 내달 2일 농림축산식품부 시작으로 하는 국감일정이 확정됐지만, 국감 증인 채택에 난항을 겪으면서 국감 최종보고서를 24일 오전까지도 발표하지 못하고 있다.

농식품위가 난항을 겪고 있는 국감 증인들은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장인화 포스코 사장, 홍순기 GS사장, 이갑수 이마트 사장 등 기업인들이다.

이 중 이마트만 식품·외식 분야의 사업을 직접적으로 영위하고 있을 뿐, 삼성전자, 포스코, 한화, GS는 식품·외식 혹은 농업 축산 분야의 사업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

또 보건위는 아직도 국감일정조차 확정하지 못하고 있었다.

국회 진선미 의원실, 맹성규 의원실 등 보건의 소속 의원실 관계자들에 따르면 현재 보건위는 국감 일정과 제약사 대표들의 국감 증인채택 범위를 놓고 협의중이다.

현재 보건위 국감에서 식품·외식분야 활동을 준비중인 곳은 최도자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의 배달앱의 식품 위생에 대한 감독에 대한 질의 정도다.

이와관련 식품업계 관계자는 “당장 내년부터 축산물 시장과 밥쌀시장 개방 등 이슈가 산적한 상황에서 농식품위와 보건위의 국감이 표류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며, “국감기간 동안만이라도 조국 등 정치이슈는 잠시 접어두고 민생이슈를 우선 챙겼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