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잘나가
편의점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잘나가
  • 박현군 기자
  • 승인 2019.09.26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비중 4년 연속 상승세 2016년 18.4%→올해 23.6%

편의점 세븐일레븐(대표 정승인)에 따르면 아이스크림 카테고리에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매출 비중이 해마다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아이스크림 매출에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16년 18.4%에서 올해(~9월 16일까지) 23.6%로 5.2%포인트 증가했다.

이전에는 행사상품과 같이 대중성있고 저렴한 가격의 아이스크림 상품들이 인기가 많았다면 최근엔 소확행, 가심비 등 가치소비 트렌드에 따라 상대적으로 고가이면서 디저트로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하듯 올해 세븐일레븐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매출 신장률은 전년대비 12.9% 오르며 전체 아이스크림 매출 신장률(6.8%)을 견인했다.

세븐일레븐은 이러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커지는 만큼 재미와 풍미를 더한 이색 콘셉트의 상품을 출시하며 본격적으로 라인업 강화에 나섰다.

먼저 부셔 먹는 콘셉트의 이색 상품을 단독으로 선보인다. 유럽 아이스크림 시장 판매 1위 ‘매그넘(MAGNUM)’과 함께선보인 ‘매그넘 다크초콜릿 라즈베리’는 속은 상큼한 라즈베리 아이스크림에 겉은 벨기에 다크초콜릿이 코팅돼 있어 초코 코팅을 부셔서 아이스크림과 함께 먹는 재미가 있는 상품이다. 파인트 형태로는 국내에서 단독으로 출시한다.

‘허쉬초코파르페’ 역시 글로벌 초콜릿 브랜드 허쉬와 함께 선보인 파르페 콘셉트의 디저트 아이스크림으로 달콤하면서도 진한 초콜릿의 풍미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상품이다.

허쉬초코파르페는 달달한 초콜릿 시럽 위에 초코칩을 넣은 허쉬 초콜릿 아이스크림과 초코바닐라 믹스 아이스크림을 층층이 쌓아 완성했다.

이혁주 세븐일레븐 아이스크림담당MD(상품기획자)는 “디저트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셉트의 아이스크림을 찾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차별화 아이스크림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편의점 아이스크림 시장 경쟁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