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오리온젤리 대왕젤리밥’ 리뉴얼 출시
오리온, ‘오리온젤리 대왕젤리밥’ 리뉴얼 출시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9.10.1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배 커진 ‘왕젤리’… 과즙함량 50%로 늘려 과일 본연의 맛과 풍미 강화
오리온에서 신규 출시된 대왕젤리밥
오리온에서 신규 출시된 대왕젤리밥

오리온이 ‘오리온젤리 대왕젤리밥’을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대욍젤리밥은 ‘왕젤리’를 4배로 키우는 등 기존 ‘젤리밥’의 품질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다.

새로워진 대왕젤리밥은 기존 대비 4배 커진 왕젤리를 넣어 펀(Fun) 요소를 배가하고, 제품명도 콘셉트에 맞춰 ‘대왕젤리밥’으로 변경했다.

과즙함량을 기존 30%에서 50%로 대폭 늘려 사과, 딸기, 파인애플 등 3가지 과일 본연의 상큼한 맛과 풍미를 강화했다.

기존 135g 규격 제품은 165g으로 22% 가격 변동 없이 증량했다. 패키지는 기존의 해양동물 캐릭터를 담은 콘셉트는 살리되 오리온젤리 통합브랜드의 통일감을 주는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했다.

2015년 선보인 젤리밥은 장수 과자 고래밥의 해양동물 캐릭터로 만든 펀(Fun) 콘셉트 젤리. 고래, 꽃게, 문어, 거북이 등 앙증맞은 캐릭터들이 상큼한 과즙과 어우러져 재미와 맛을 동시에 추구하는 소비자를 사로잡으며 큰 인기를 끌었다.

오리온은 젤리에 대한 관심이 높지 않던 90년대 초부터 마이구미, 왕꿈틀이, 젤리데이 등 차별화된 제품을 지속 출시하며, 2018년 젤리 제품 합산 연매출 500억 원을 넘어서는 등 ‘젤리명가’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9월 젤리 제품들의 브랜드파워를 통합하고 ‘믿고 먹는 오리온젤리’라는 고객 신뢰도 형성을 위해 통합브랜드 ‘오리온젤리’를 론칭한 바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리뉴얼을 통해 브랜드에 신선함을 더하고 제품 품질도 더욱 높였다”며 “새로워진 대왕젤리밥이 남녀노소 모두에게 폭넓게 사랑 받으며 국민젤리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