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단감·배추 등 수확 전 잔류농약검사로 안전한 농산물 유통
사과·단감·배추 등 수확 전 잔류농약검사로 안전한 농산물 유통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9.10.18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생산단계 농산물 등의 유해물질 잔류기준 일부 개정 고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지난 16일 국내 생산·유통되는 농산물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자 ‘생산단계 농산물 등의 유해물질 잔류기준’의 일부를 신설‧개정했다.

생산단계 잔류농약 관리제도는 수확 10일 이내의 농산물에 대해 농약 잔류검사를 시행하고 수확·출하 시 잔류량을 예측해 기준 초과 우려가 있는 농산물은 출하지연 또는 출하금지 등의 조치를 통해 안전한 농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관리하는 제도다.

이번 개정 고시의 주요 내용은 △농약 아세페이트 등 31종에 대한 38개 잔류허용기준 신설 △농약 피리미포스메틸 등 11종에 대한 18개 잔류허용기준 삭제 △농약 플루디옥실 등 38종에 대한 82개 잔류허용기준 개정 등이다. 이 고시 시행 당시 농산물이 재배돼 검사가 진행 중인 사항에 대해서는 종전의 규정을 따른다. 이번 개정 고시를 통해 사과, 딸기, 쪽파 등 5종 농산물에 대해 아세페이트 등 농약 31종에 대한 38개 잔류허용기준을 신설했다. 

단감, 사과, 배추 등 14종 농산물은 농약관리법에 따라 등록이 취소된 피리미포스메틸 등 농약 11종에 대한 18개 잔류허용기준을 삭제했다. 

감귤, 단감, 배 등 38종 농산물에 대해서는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따라 잔류허용기준이 강화된 플루디옥소닐 등 농약 38종에 대한 82개 잔류허용기준을 개정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연구사업 등을 통해 생산단계 농약 잔류허용기준을 지속해서 마련해 안전한 농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